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66년 전 잃어버린 ‘핵폭탄’ 발견돼

통합검색

66년 전 잃어버린 ‘핵폭탄’ 발견돼

2016.11.10 23:00

 

캐나다의 한 박물관에 있는 잃어버린 핵폭탄 모형 - 팝뉴스 제공
캐나다의 한 박물관에 있는 잃어버린 핵폭탄 모형 - 팝뉴스 제공

BBC 등 해외 언론들이 9일 미군의 잃어버린 ‘핵폭탄 lost nuke’이 발견되었다고 보도했다. 정확히는 ‘진짜 핵폭탄’이 아니라 ‘훈련용 핵폭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950년 2월 미국 B-36B 폭격기는 핵폭탄 투하 공격 훈련에 동원되고 있었습니다. 갑작스러운 엔진 고장이 발생하자 군인들은 핵폭탄을 바다에 투하했습니다. 육지에서 터지면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차가운 바다로 뛰어내린 군인 5명이 희생되었고 폭격기 잔해는 3년 후에야 산속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문제의 핵폭탄에는 TNT와 우라늄과 납 등이 들어 있었지만 플루토늄은 없었기에 핵폭발은 일어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미군은 설명하고 있습니다. 물론 육지에서 터졌다면 큰 문제였을 것입니다.


당시 소련의 손에 이 민감한 핵폭탄이 들어가는 걸 막기 위해 미군은 샅샅이 뒤졌지만 잃어버린 핵폭탄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캐나다의 브리티시컬럼비아에서 해삼을 채취하던 다이버 숀 스마이러친스키가 바닷속에서 비행접시 닮은 물체를 발견했다고 신고했습니다. 캐나다국방부는 묘사나 위치 등을 고려할 때 66년 전 잃어버린 핵무기(브로큰 애로우)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 편집자주
세상에는 매일 신기하고 흥미로운 일이 많이 일어납니다. 보는 이의 눈살을 찌푸리게도 만들고, 감탄을 내뱉게 만들기도 하지요. 스마트폰이 일상 생활에 들어오면서 사람들은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온라인에 풀기 시작했습니다. 텍스트로, 사진으로 때로는 동영상을 각종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올리며 사람들과 공유하고 있지요. 동아사이언스는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전하는 ‘팝뉴스’와 제휴해 전세계에서 벌어지는 흥미로운 일상을 전해드립니다. 진지하고 무거운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팝뉴스가 전하는 가벼운 소식을 사진과 함께 ‘가볍게’ 즐겨 보세요~!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