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불가능했던 췌장암 조기 진단 혈액검사만 받으면 OK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1월 17일 07:00 프린트하기

국내 연구진이 간편한 혈액검사만으로 췌장암을 높은 확률로 조기 발견할 수 있는 진단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췌장암은 세계적으로 하루 평균 985명의 목숨을 앗아간다. 말기까지 특이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사망률이 97%에 달할 정도여서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연세프로테옴연구원 제공
연세프로테옴연구원 제공

백융기 연세대 연세프로테옴연구원장(생화학과 교수·사진)팀은 김호근·강창무 세브란스병원 교수, 이수연 삼성병원 교수 등과 공동으로 췌장암 조기진단 키트 ‘콤비캔’ 개발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백 원장은 “17일 제3회 세계 췌장암의 날을 맞아 연구 성과를 공개키로 했다”고 말했다.
 

공동 연구진은 췌장암 초기 환자의 혈액에서 면역반응을 보조해주는 보체인자B(CFB)라는 물질이 과다하게 늘어난다는 사실을 2014년 처음 밝혀내 발표했다. 당시 이 연구 결과는 생물학 분야 권위지인 ‘프로테옴 연구 저널’에 게재됐다. 이어 연구진은 이 물질을 바이오마커(몸 안의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지표)로 활용해 췌장암 초기 환자를 즉시 찾아낼 수 있는 방법을 추가로 개발했다.
 

연세프로테옴연구원은 췌장암 발생 초기 환자의 혈액에서 면역반응을 돕는 단백질의 집합인 ‘보체인자B(CFB)’(사진)가 다량으로 발견된다는 점에 착안해 이를 이용한 췌장암 초기 진단 기술을 개발했다. - 연세프로테옴연구원 제공
연세프로테옴연구원은 췌장암 발생 초기 환자의 혈액에서 면역반응을 돕는 단백질의 집합인 ‘보체인자B(CFB)’(사진)가 다량으로 발견된다는 점에 착안해 이를 이용한 췌장암 초기 진단 기술을 개발했다. - 연세프로테옴연구원 제공

이제까지 췌장암 진단에는 ‘CA19-9’라는 단백질 분자를 바이오마커로 이용했다. 하지만 CA19-9는 췌장암 말기 환자에게서만 나타나기 때문에 조기 진단에 적용하긴 어려웠다. 또 췌장암 외에 간암, 난소암, 폐암 환자에게서도 반응이 나타나 췌장암 여부만을 뚜렷하게 구분할 수 없다는 한계도 있었다.
 

이에 연구진은 CFB와 CA19-9를 동시에 바이오마커로 삼아 췌장암을 진단할 수 있는 키트를 새롭게 만들었다. CFB로 초기 환자를 가려내고, CA-19로 말기 환자를 가려내는 식으로 췌장암의 진행 단계까지 파악할 수 있다. 올해 진행한 307명의 환자 대상 임상시험에서 90% 이상의 췌장암 환자를 정확하게 가려냈다. 췌장암이 아닌 환자를 가려내는 ‘특이도’는 97%에 달한다. 현재까지 개발된 각종 악성 암 진단기술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국내 기업에 공급하기로 하고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올 2월 해당 기술을 국내 특허에 등록했으며, 7월 국제특허 역시 출원했다.
 

백 원장은 “이번 기술 개발은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췌장암 조기 진단 방법을 실용화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 추세대로라면 2020년엔 세계적으로 41만8000여 명이 췌장암으로 사망할 것으로 추정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1월 17일 0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