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삼성전자, 배당 4조원으로 확대…지주회사 전환 '검토'(상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배당 4조원으로 확대…지주회사 전환 '검토'(상보)

2016.11.29 11:30

검찰, 삼성 서초 사옥 압수수색 

(서울=포커스뉴스) 삼성전자는 29일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 전환 검토 및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확정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10월 발표한 주주환원 정책의 연장선상에서 주주가치를 제고를 위한 다섯가지 주주환원 정책을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주주환원 정책으로 △2016년과 2017년 잉여현금흐름의 50% 주주환원에 활용 △2016년 배당 규모는 지난해 대비 30% 증가한 4조원 규모 등을 마련했다. 주당배당금은 지난해 보다 36% 상승한 2만8500원이 예상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또 2017년 1분기부터 분기별 배당을 실시한다. 또 3년마다 현금수준을 점검하고, 적정수준 초과분은 주주환원할 것을 발표했다.

이사회 또한 다양성과 전문성 제고를 위해 글로벌 기업 출신 사외이사 1명 이상을 추천할 계획이다. 또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 위원회 새로 만들어 이사회의 기업지배구조 관련 기능 강화한다.

기업구조에 관해서는 '검토중'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 등 주주가치 최적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외부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의뢰했으며, 이와 관련해 최소 6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날 발표한 주주환원 정책및 지주회사 전환 검토 입장이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요구했던 삼성전자의 인적분할, 특별 배당 등에 대한 간접적인 답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된다.

엘리엇은 10월6일 △삼성전자의 인적분할과 지주회사 전환 △분할 후 사업회사의 나스닥 상장 △외국인 사외이사 추가선임 △30조원 특별배당 등을 요구했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혁신, 품질 향상, 고객 만족, 마케팅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를 지속하며 신중한 리스크 관리와 자산 활용에 중점을 둬, 장기적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전략적인 중장기 비전을 가지고, 단기적 분기 실적 보다는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혁신적인 솔루션 개발, 높은 잠재력을 가진 사업에 대한 적기 투자 기회 확보, 핵심 경쟁력 강화에 역량 집중, 자산 활용과 주주가치 제고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