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플라시보 효과’ 뇌과학으로 입증

통합검색

‘플라시보 효과’ 뇌과학으로 입증

2016.12.08 07:30

 

GIB 제공
GIB 제공

플라시보 효과를 담당하는 뇌 영역이 최초로 발견됐다. 미국 노스웨스턴 의대와 시카고 재활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퇴행성 무릎 관절염으로 만성 통증을 앓고 있는 환자 17명에게 가짜 약을 처방한 뒤 기능적 자기공명영상(fMRI)으로 뇌를 관찰했다.


그 결과 절반이 플라시보 효과를 보이며 통증이 크게 줄었다. 이 때 뇌의 중전두회 영역이 활성화됐다. 중전두회 영역은 의사 결정 과정과 집행 기능에 관여한다.


연구팀은 결과의 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해 환자 39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진짜와 가짜 진통제를 처방한 뒤 같은 방법으로 뇌를 관찰했다. 여기서도 가짜 진통제를 처방받은 환자들 중 절반이 플라시보 효과를 보였고 뇌의 같은 부분이 활성화됐다. 반면 진짜 진통제를 처방받은 환자들은 오른쪽 해마옆이랑 영역이 활성화됐다.


논문의 교신저자인 노스웨스턴 의대 바니아 압카리안 교수는 “이 연구 결과를 활용하면 누가 플라시보 반응을 강력하게 보일 수 있는지 미리 골라내 임상 시험을 지금 보다 훨씬 정확하게 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 연구 결과는 ‘플로스 생물학’ 10월 27일자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