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CO₂는 값진 보물, 2030년까지 16조 원 부가가치 만든다”

통합검색

“CO₂는 값진 보물, 2030년까지 16조 원 부가가치 만든다”

2016.12.13 07:00

정부가 이산화탄소(CO₂)에서 금맥을 찾기 위해 나섰다. 산업 단지나 발전소 등에서 발생하는 CO₂를 값진 자원으로 바꾸는 ‘탄소자원화 국가전략프로젝트 실증로드맵’을 내놓은 것이다.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는 “2020년까지 지방자치단체, 기업과 함께 ‘탄소자원화 기술’을 개발한 뒤 2030년까지 총 16조 원 이상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탄소자원화는 CO₂나 메탄(CH₄), 일산화탄소(CO) 등 대기오염물질에서 얻은 물질을 값진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기술이다. 정부는 올해 8월 탄소자원화 기술을 9대 국가전략프로젝트 중 하나로 선정했다. 제시한 주요 전략은 △CO₂를 메탄올, 경유 같은 연료나 화학제품으로 바꾸는 탄소전환 기술 실증 △폐광산 매립에 쓸 광물을 CO₂를 굳혀 만드는 ‘탄소광물 기술’ 실증 △탄소자원화 전략 플랫폼 구축 등 세 가지다.
 

이를 위해 미래부는 지난달 3일 전남도 강원도 등 4개 지자체를 비롯해 포스코 LG화학 등 20여 개 기업과 탄소전환 업무협약을 맺었다. 정부는 CO₂ 등 가스가 많이 발생하는 광양·여수산업단지, 발전소와 광산 업체가 다수 위치한 강원·충청 지역과 연계해 실증 플랜트를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는 내년에 공정 시뮬레이션을 거쳐 2019년까지 실제 규모의 1000분의 1 수준으로 진행되는 ‘미니 실증 단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2022년까지 연간 9000t의 CO 분리 및 정제, 3000t의 화학원료 생산, 6000t의 CO₂ 처리도 진행한다. 3만 t의 폐광산 매립제 생산에 필요한 기술 실증도 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 과정에서 나오는 기술을 본격적으로 국내 기업에 이전해 상용화할 예정이다. 또 관련 기술을 해외로 수출하는 대신 탄소배출권을 받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진우 미래부 원천기술과장은 “2030년까지 연간 2500만 t에 이르는 온실가스를 감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