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국 인공태양, 세계 최장 운전 성공

통합검색

한국 인공태양, 세계 최장 운전 성공

2016.12.15 07:00
대전 국가핵융합연구소 내에 있는 한국형 초전도핵융합장치
대전 국가핵융합연구소 내에 있는 한국형 초전도핵융합장치 'KSTAR'의 모습. - 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

한국의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한국형 핵융합실험로인 ‘케이스타(KSTAR)’가 70초간 고성능모드(H-모드) 운전에 성공하면서 세계 최장 기록을 달성했다. 수소연료 1g으로 석유 8t 분량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핵융합’ 기술 상용화에 필요한 중요 난관을 국내 연구진이 넘어선 것이다.
 

국가핵융합연구소는 14일 이번 성과를 발표하면서 H-모드 운전시간이 60초를 넘으면 핵융합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온의 플라스마가 불안정하게 요동치는 단계를 넘어서기 때문에 상용화에 근접한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올해 초 중국의 핵융합실험로 ‘이스트(EAST)’가 세계 최초로 H-모드 운전시간 60초를 달성했는데, 한국이 이를 넘어서면서 한중 간 핵융합 실험 전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박현거 핵융합연구소 KSTAR 연구센터장은 “70초를 운전한 만큼 상용화에 필요한 실험을 대부분 진행할 수 있는 300초 달성에도 한층 가속이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핵융합은 태양이 빛을 내는 원리를 모방한 것으로 흔히 ‘인공태양’이라고 부른다. 원자력발전보다 안전하고 효율도 몇 배 높지만 1억 도 이상의 플라스마를 진공상태에서 제어해야 하는 난제를 풀어야 한다.
 

현재 한국과 미국, 일본 등 7개국이 공동으로 상용화 직전 단계 실험시설인 ‘이터(ITER)’를 건설하고 있다. 7개국은 핵융합 기술을 2040년대까지 상용화한다는 게 목표다. 중국은 이보다 빠른 2030년대 상용화를 노리고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