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유전자 편집기술 ‘크리스퍼’ 효율 100배까지 높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2월 20일 01:00 프린트하기

암이나 에이즈(AIDS)를 비롯해 다양한 난치병 치료가 가능한 유전자 편집기술 ‘크리스퍼 유전자가위’의 안전성 검증을 쉽고 빠르게 할 수 있는 방법을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기존 기술보다 30~100배의 비용 및 노동력 절감 효과가 있어 유전자가위 실용화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김형범 연세대 의대 연구진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의 일종인 ‘CpF1’을 대량으로 빠르게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유전자 편집을 하려면, 유전자가위가 잘라낼 DNA의 정확한 위치로 안내하는 ‘가이드RNA’가 필수적이다. 이전까지는 필요한 가이드 RNA를 일일이 제작해 사용했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많은 비용과 인력이 필요했다.

 

김 교수팀은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수천만 개가 넘는 가이드RNA가 제각각 DNA의 어떤 부분에 작용하는지를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NGS)이라는 고속 유전체 분석기술을 이용해 확인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CpF1에 필요한 1만 개 이상의 가이드RNA의 효율과 정확성을 한꺼번에 검증하는 방법을 고안해 냈다.

 

연구진은 이번 성과로 유전자 편집이 한층 빠르고 손쉬워짐에 따라, 관련 기술을 응용한 신약개발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교수는 “이번 성과는 유전자가위 기술을 실용화 하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분야 학술지 ‘네이쳐 메소드(Nature Methods) 온라인판 19일자에 게재됐다.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6년 12월 20일 01: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0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