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물에 넣으면 정보가 싹~’…보안용 메모리 반도체 개발

통합검색

‘물에 넣으면 정보가 싹~’…보안용 메모리 반도체 개발

2016.12.22 16:00

 

최양규 KAIST 교수팀이 개발한 보안용 메모리 소자 - KAIST 제공
최양규 KAIST 교수팀이 개발한 보안용 메모리 소자 - KAIST 제공

물에 넣으면 저장된 정보가 모두 지워지는 컴퓨터 저장장치가 개발됐다. 보안상 중요한 정보를 빠르고 안전하게 삭제할 수 있어 새로운 보안기술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최양규 교수팀은 물에 녹여 빠르게 정보를 폐기할 수 있는 보안용 메모리 소자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팀은 물에 쉽게 녹는 종이비누(Solid Sodium Glycerine, SSG) 위에 잉크젯 인쇄 기법을 통해 전자회로를 인쇄하는 방법으로 이같은 소자를 개발했다. 소량의 물만 있어도 10초 이내에 회로가 용해돼 저장된 정보를 완전히 파기할 수 있다. 

 

최근 사물인터넷 시대로 접어들며 언제 어디서든 정보를 쉽게 공유할 수 있게 됐다. 정보 저장 뿐 아니라 정보 유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보안용 저장장치 수요가 생겨나고 있다. 

 

물이나 기름에 녹이는 방식, 종이 기판을 이용해 불에 태우는 방법 등이 개발되고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파기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데이터를 삭제하기 위해 별도의 특수장비가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최 교수팀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물에 매우 빠르게 반응해 녹는 SSG 기판 위에 메모리 소자를 제작해 용해 시간을 수 초 내로 줄이는데 성공했다.

 

연구를 주도한 배학열 KAIST 박사과정 연구원은 “기존 실리콘 기판 기반의 기술 대비 10분의 1 수준의 저비용으로 제작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라며 “소량의 물로 빠르게 폐기할 수 있어 향후 보안용 소자로서 다양한 분야에 응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과학저널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2월 6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