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레일, 설계최고속도 352km/h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도입한다

통합검색

코레일, 설계최고속도 352km/h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도입한다

2016.12.22 15:00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이미지. - 코레일 제공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이미지. - 코레일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는 현대로템의 한국형 차세대 고속차량 16량을 오는 2021년 3월말까지 590억원에 구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지금까지 KTX-산천과 같은 국산 고속열차는 동력추진 장치가 열차의 앞과 뒤 차량에 집중 배치된 '동력집중식'으로 개발됐다.

반면 이번에 구입을 결정한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는 각 객차마다 엔진을 장착하는 열차다. 운행최고속도는 320km/h이며, 설계최고속도는 352km/h로 국내에서 가장 빠른 고속열차가 될 전망이다.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는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인 HEMU-430X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해 좌석효율화와 가‧감속 능력의 향상, 엔진이 분산돼 일부 장애가 발생해도 운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엔진이 객차의 하부에 배치됨에 따라 차량 전체의 공간을 객차로 활용할 수 있어 좌석 수가 KTX-산천의 363석 대비 약 40~50%(회전식 515석~고정식 549석) 증가하고, 2편성을 연결할 경우 총 좌석 수는 최대 1098석으로 KTX-산천 3편성을 합한 것보다 많다.

또 엔진이 고르게 배치돼 선로와의 접지력이 증가하고 가‧감속 성능이 획기적으로 향상돼 급제동시 제동거리 단축으로 안전성이 높다.

특히, 시속 300km에 도달하는 시간이 230초로 종전 KTX-산천의 316초 보다 1분26초나 단축돼 정차역간 거리가 짧고 곡선 선로가 많은 국내 철도환경에 최적화된 차량이라는 평가다.

코레일은 이번 계약체결로 중국과 일본이 선점한 세계 고속철도 수주전에 국내 철도업계도 당당히 도전장을 내밀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내년 하반기 공고 예정인 말레이시아~싱가포르 350km 구간 고속철도 입찰에도 결정적인 교두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더 많은 고객을 더 빠르고 더 안전하게 운송할 수 있으며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 등 모든 면에서 뛰어난 동력분산식 고속차량이 도입되면 고속철도 시장에 새로운 변화가 시작될 것이다"며 "세계 철도시장에서 동력분산식 열차가 급성장 하고 있는 상황에서 해외 수출에도 청신호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