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물고기 구피의 수학 실력은 후천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1월 05일 18:00 프린트하기

 

관상용으로 인기가 많은 구피의 수학 실력은 살아온 환경에 따라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Mark Hanford(f) 제공
관상용으로 인기가 많은 구피의 수학 실력은 살아온 환경에 따라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Mark Hanford(f) 제공

관상용 물고기 구피의 수학 실력이 환경에 따라 달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탈리아 파도바대학교 연구팀이 구피 26마리에게 간단한 실험을 한 결과입니다.


연구팀은 수조 양쪽에 물고기 네 마리와 여섯 마리를 각각 가둔 뒤 구피를 수조에 넣고 어디로 향하는지 관찰했습니다. 물고기가 많이 모여 있는 곳에 숨으면 포식자를 잘 피할 수 있거든요. 다음에는 크기가 큰 먹이와 작은 먹이를 같은 수만큼 수조 양쪽에 두고 같은 실험을 했습니다.

 

구피는 물고기 수를 잘 구분한다고 해서 먹이 크기를 잘 구분하지는 않았습니다. 어떤 구피는 포식자를 피하는 일에, 다른 구피는 먹이를 구하는 일에 특화됐지요.


연구팀은 이것이 구피가 살아온 환경 탓이라고 해석했습니다. 포식자가 많은 환경에서 자란 구피는 물고기 수를 구분하는 능력이 높다는 겁니다.


이 결과는 동물은 상황에 따라 인지 기능이 다르게 나타난다는 최근의 연구 결과를 따릅니다.


연구는 ‘행동생태학과 사회생물학’ 1월호에 실렸습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1월 05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