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하기스 물티슈 등 메탄올 기준 초과 물휴지 회수조치

통합검색

하기스 물티슈 등 메탄올 기준 초과 물휴지 회수조치

2017.01.13 14:00

 

유한킴벌리 물휴지 제품 - 유한킴벌리 홈페이지 캡처, 포커스뉴스 제공
유한킴벌리 물휴지 제품 - 유한킴벌리 홈페이지 캡처, 포커스뉴스 제공

 

 하기스 물티슈 등 유한킴벌리가 제조 및 생산한 일부 물휴지에서 메탄올 허용기준을 초과한 제품이 확인됨에 따라 보건당국이 판매중지 및 회수조치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유한킴벌리가 제조·생산한 물휴지에서 제조과정 중에 비의도적으로 혼입된 메탄올이 허용기준(0.002%)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0.003~0.004%)된 ‘하기스 퓨어 아기 물티슈’ 등 10개 제품의 해당 사용기한에 대해 판매중지하고 회수 조치한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허용기준을 초과할 가능성이 있는 10개 품목(시중 유통중인 모든 제품)에 대해서도 잠정 판매중지하고 ‘검사명령’을 지시했다.

이번 조치는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시중 유통 중인 물휴지에 대한 메탄올 함량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유한킴벌리가 제조한 물휴지에서만 메탄올이 검출된다는 사실을 통보해 옴에 따라 12개 품목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유한킴벌리가 제조·생산하는 12개 물휴지 중 회수 및 잠정판매 중지 대상 제품은 △하기스 퓨어 아기물티슈 △하기스 프리미어 하기물티슈 △그린핑거 자연보습 물티슈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아기물티슈 △하기스 퓨어 물티슈 △그린핑거 수분 촉촉 물티슈 △하기스 수딩케어 물티슈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물티슈 등 10개 제품이다.

나머지 2개 품목(크리넥스 맑은 물티슈와 크리넥스 수앤수 라임물티슈)은 기준에 적합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판매 중지된 제품에서 초과된 메탄올 수치는 위해평가결과, 국내·외 기준, 물휴지 사용방법 등을 고려할 때 인체에 위해를 일으키는 수준은 아니다”며 “위해평가결과, 성인이 메탄올 0.004%가 혼입된 화장품을 매일 사용하고 화장품이 100% 피부에 흡수된다고 가정하더라도 건강에 위해를 미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화장품에 대한 국내 메탄올 허용기준은 비의도적으로 혼입될 가능성을 고려해 전체 함량 중 0.2%이하로, 물휴지의 경우에는 영유아등도 사용하는 점을 감안해 0.002%로 관리하고 있으며, 유럽은 메탄올 사용을 5%로 허용하고 미국은 기준없이 사용이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현재 메탄올이 제조 과정 중 혼입된 원인에 대해서도 조사 중에 있으며 잠정 판매 중지된 10개 품목에 대해서는 검사명령 결과에 따라 메탄올 함량이 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유통할 예정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