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조금 늦더라도”…배수진 친 고동진, 갤럭시S8 품질혁신에 '올인'

통합검색

“조금 늦더라도”…배수진 친 고동진, 갤럭시S8 품질혁신에 '올인'

2017.01.23 14:00

삼성노트7 발화 원인 발표, 질문에 답하는 고동진 사장   

(서울=포커스뉴스)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안간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갤럭시S8 출시를 놓고 배수진을 쳤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23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갤럭시노트7' 발화 원인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에서 "갤럭시S8에 대한 삼성전자의 의무는 갤럭시노트7을 통해 안긴 실망감과 불편함을 없애드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갤럭시S8을 언제쯤 발표할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지금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다음달 열리는 MWC에서 공개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미 있는 혁신으로 소비자들에게 갤럭시S8을 선보이는 것이 무선사업부 모든 임직원이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의 관례를 깨고 제품의 마케팅보다 품질 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갤노트7 사태 이전만 해도 삼성전자는 갤럭시S 시리즈를 매년 2월 열리는 스페인 MWC에서 공개해왔다. MWC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관련 전시회다. 하지만 갤노트7 사태 이후, 일각에서는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무리하게 출시 일정을 앞당긴 삼성전자의 전략 등이 갤노트7의 결함을 야기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아이폰과 전면전을 펼치겠다는 의욕을 보여 갤노트7 출시때에는 다소 조급해 보였던 게 사실"이라며 "갤럭시S8은 무엇보다 충분한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UL 사지브 지수다스, 삼성 노트7 발화 원인 분석 조사 발표
이에 따라 갤럭시S8은 개발 단계에서부터 안전성에 대해 충분히 검토하고 문제가 없다고 100% 확신할 수 있을 때 제품을 시장에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삼성전자가 이날 갤노트7 재발 방지책으로 갤럭시S8 안전성 강화 방안을 내놓는 것도 이런 맥락으로 해석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특히 스마트폰 배터리에 대해 8단계 안전검사를 도입키로 했다. 핵심부품을 전담하는 부품전담팀과 해외자문단도 신설한다. 제품 기획 단계부터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해 다중 안전장치를 적용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셈이다.

고동진 사장은 "경영 전반에 걸쳐 품질 최우선의 경영 체제를 강화해 제품 안전성에 있어서도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며 "소비자 안전이 한층 올라가는 그런 제품으로 잃어버렸던 신뢰를 반드시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