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2월 1일 저녁, 달-화성-금성 일렬로 밤하늘 수놓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1월 31일 18:00 프린트하기

2월 1일 오후 7시경 밤하늘을 나타낸 그래픽. 초승달과 밝은 금성 사이에 화성이 자리한 모습을 관측할 수 있다.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2월 1일 오후 7시경 밤하늘을 나타낸 그래픽. 초승달과 밝은 금성 사이에 화성이 자리한 모습을 관측할 수 있다.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2월 1일 저녁에는 달과 화성, 금성 등 3개 천체가 일렬로 늘어서서 밤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일몰 직후인 오후 6시부터 오후 9시 사이 서쪽 하늘에서 달과 화성, 금성이 일직선상에 놓이는 것을 맨눈으로 관측할 수 있다. 2004년 4월 24일 초저녁에 같은 현상이 관측된 이래 약 13년 만이다.
 

일렬로 늘어선 달과 화성, 금성을 관측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해가 진 후 오후 9시까지다. 이때 세 천체의 간격이 가장 좁아 한눈에 볼 수 있다. 달과 금성 사이에 상대적으로 어둡게 보이는 천체가 화성이다. 이날 해 지는 시간은 서울 오후 5시 55분, 강릉 오후 5시 47분, 부산 오후 5시 51분, 광주 오후 6시, 제주 오후 6시 4분 등이다. 공기가 맑고 어두우며 높은 곳일수록 관측하기 좋고, 특히 서쪽으로 탁 트인 서해에서 잘 보인다. 31일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오후 6시 이후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제주도는 구름이 조금 있는 흐린 날씨가 예보됐다.
 

일몰 전이라도 남서쪽 하늘에서는 가장 밝은 달부터 화성, 금성 순으로 관측이 가능하다. 다음 날인 2월 2일에도 세 천체가 일직선을 유지하긴 하지만, 천체들 사이의 간격이 전날보다는 멀어진다.
 

이런 현상은 지구에서 태양을 바라봤을 때 달과 화성, 금성의 세 천체가 모두 한쪽 방향의 공전 궤도 상에서 움직일 때 간혹 관측된다. 달과 화성, 금성이 일직선을 이루는 모습은 10월 17일 오전 5시 30분경 동쪽 하늘에서도 볼 수 있다. 천문연 측은 “관측이 가능한 시각에 달과 화성, 금성이 가까운 거리에 있으면서 일직선을 이루는 상황은 드문 편이며, 일정한 주기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1월에는 20일부터 약 한 달 동안 수성과 금성, 토성, 화성 목성 등의 행성 5개가 한 하늘에 한꺼번에 뜨기도 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1월 31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