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키 1~2cm 더 키울 수 있는데”…성장 관련 유전자 83개 새로 확인

통합검색

“키 1~2cm 더 키울 수 있는데”…성장 관련 유전자 83개 새로 확인

2017.02.02 07:30

 

연구진은 70만 명 대상의 대규모 유전자 분석 연구를 통해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83개를 규명했다. - 네이처 제공
연구진은 70만 명 대상의 대규모 유전자 분석 연구를 통해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83개를 규명했다. - 네이처 제공

키가 큰 부모에게서 키 큰 아이가 태어나고, 작은 부모에게서 작은 아이가 태어나듯 키는 유전의 영향을 받는다. 국제 공동 연구진이 이 운명을 거스르고 키를 더 크게 자라게 하는 유전적 요소를 발견했다.
 

미국, 영국, 호주 등 280개 연구그룹으로 구성된 ‘자이언스(GIANT) 연구컨소시엄’ 국제 연구진은 사람의 키에 영향을 미치는 83개 유전자(DNA) 변이를 규명하고, 그 연구 결과를 학술지 ‘네이처’ 2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성인 71만1428명의 유전자 정보를 분석해 유전자 변이 25만 가지를 규명하고, 이중 83개 유전자가 성장을 저해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 유전자에 변이가 생겨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운명보다 키가 1~2㎝ 더 자랄 수 있다.
 

연구진은 2014년 이미 24만 명 대상 연구에서 키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변이 700개를 규명했지만, 이들 중 대부분은 1㎜ 정도의 미비한 영향만 미쳤다. 대규모 연구를 통해 기존보다 10배 이상 영향을 미치는 핵심 유전자들을 추려낸 셈이다.
 

83개 유전자는 뼈와 연골의 발달, 성장 호르몬의 활성화에 관여하며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에는 그간 골격 성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알려진 유전자들도 포함됐다. 또 이중 32개 변이는 2㎝ 이상 키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유전자에 변이가 일어날 확률은 0.1% 이하로 매우 적다. 하지만 연구진은 향후 이 유전자를 표적으로 하는 약물을 제작하면 아이들의 성장 치료에 적용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가령 STC2 유전자에 변이가 일어나 불활성화 되면 혈액에서 성장 인자를 자극해 키가 1~2㎝ 더 자란다. STC2 활성을 억제하는 약물을 만들면 운명보다 키가 더 자라게 하는 치료 전략을 만들 수 있다.
 

연구진은 키 유전자 분석이 유전체 기반 맞춤형 의학의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사람의 모습을 결정하는 요소는 DNA에 암호처럼 저장돼 있는데, 성장 관련 유전자의 4분의 1 정도를 해독했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키를 완벽히 유전적으로 설명할 수 있다면 향후 이 지식을 심장병이나 암 질환을 예측하는 도구로 개발할 수도 있다.
 

파노스 델루카스 영국 퀸메리대 교수는 “현재 연구를 더 확장해 200만 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