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7700년 전 신석기 한국인 조상은 우유를 잘 소화했을까

통합검색

7700년 전 신석기 한국인 조상은 우유를 잘 소화했을까

2017.02.02 04:00
두만강 북부 한반도와 러시아의 경계에 위치한 악마문 동굴(Devil’s Gate Cave)에서 발굴된 약 7700만 년 전 신석기 시대의 여성 수렵 채집인 유골. 현대인 중에서는 한국인과 유전적으로 가장 유사한 악마문 동굴인은 한국인의 유전적 뿌리라고 할 수 있다. -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제공
두만강 북부 한반도와 러시아의 경계에 위치한 악마문 동굴(Devil’s Gate Cave)에서 발굴된 약 7700만 년 전 신석기 시대의 여성 수렵 채집인 유골. 현대인 중에서는 한국인과 유전적으로 가장 유사한 악마문 동굴인은 한국인의 유전적 뿌리라고 할 수 있다. -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제공

한국인 중 많은 사람이 유전적으로 우유를 잘 소화하지 못하고, 고혈압에 취약하며 체취가 적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런 한국인의 전형적인 유전 특징이 약 7700년 전 신석기를 살았던 조상들에게도 동일하게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잦은 인구 이동과 전쟁 등으로 조상의 유전적 흔적이 대부분 사라진 현대 서유라시아인과 달리, 한국인을 포함한 동아시아인은 최소 수천 년 동안 조상이 물려 준 게놈을 거의 그대로 유지해 온 셈이다.
 

박종화 울산과학기술원(UNIST) 게놈연구소장(생명과학부 교수) 연구팀은 영국 케임브리지대, 아일랜드 유니버시티칼리지더블린 등과 공동으로 이 내용을 담은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1일자에 발표했다. 두만강 북부 한반도와 러시아의 경계에 위치한 악마문 동굴(Devil’s Gate Cave)에서 발굴된 신석기 여성 수렵 채집인 2명의 머리뼈에서 게놈(유전체)을 추출해 분석한 결과다. 고대인 중 한국인을 포함한 동아시아인의 게놈을 완전히 해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악마문 동굴인은 현재 인근 원주민인 울지족의 조상으로, 현대인 중에서는 한국인과 유전적으로 가장 유사하다. 전성원 UNIST 게놈연구소 연구원은 “한국인과 모계가 같은 악마문 동굴인은 한국인의 유전적 뿌리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연구원이 악마문 동굴인의 유골의 게놈(유전체)을 분석하기 위해 샘플을 깨끗하게 하는 전처리를 하고 있다. -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제공
한 연구원이 악마문 동굴인의 유골의 게놈(유전체)을 분석하기 위해 샘플을 깨끗하게 하는 전처리를 하고 있다. -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제공

연구진은 슈퍼컴퓨터를 이용해 악마문 동굴인의 게놈이 다른 게놈과 혼합되면서 세대를 거듭하는 상황도 시뮬레이션 했다. 그 결과, 북쪽의 악마문 동굴인과 남중국해 인근의 현대 베트남, 대만에 고립된 원주민의 게놈이 섞인 후손이 한국인의 게놈과 가장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소장은 “한국인의 게놈이 수천 년간 북방계와 남방계 아시아인이 섞이면서 형성됐다는 역사적 사실을 유전정보를 통해 입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아시아인은 수만 년 동안 북극과 서아시아, 남아메리카 등을 광범위하게 이동하다 농경생활이 본격화된 약 1만 년 전부터 남중국을 중심으로 남방계 아시아인이 지금의 한국, 일본, 러시아 등의 지역으로 퍼져나가며 인구가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현대 한국인의 유전적 구성은 남방계 아시아인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박 소장팀은 지난해 11월 한국인 41명이 공통으로 가진 유전정보를 밝힌 최초의 한국인 표준 게놈지도 ‘코레프(KOREF)’를 완성해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발표하기도 했다.
 

동아시아인은 농경생활이 본격화된 약 1만 년 전부터 남중국을 중심으로 남방계 아시아인이 지금의 한국, 일본, 러시아 등의 지역으로 퍼져나가며 인구가 확산된 것으로 추정된다. 게놈(유전체) 분석 결과, 실제로 현대 한국인의 유전적 구성은 남방계 아시아인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 사이언스 제공
북쪽의 악마문 동굴인과 남중국해 인근의 현대 베트남, 대만에 고립된 원주민의 게놈이 섞인 후손이 한국인의 게놈과 가장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시아인은 농경생활이 본격화된 약 1만 년 전부터 남중국을 중심으로 남방계 아시아인이 지금의 한국, 일본, 러시아 등의 지역으로 퍼져나가며 인구가 확산된 것으로 추정된다. 게놈(유전체) 분석 결과, 실제로 현대 한국인의 유전적 구성은 남방계 아시아인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 사이언스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