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물로 만든 투명로봇, 인형뽑기 기계처럼 물고기를 움켜잡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2월 03일 09:00 프린트하기

MIT연구진, 하이드로젤 로봇 공개

 

(영상 : MIT에서 개발한 하이드로젤 로봇을 이용해 물고기를 잡는 모습 / 출처 : 육현우(MIT Soft Active Materials Lab))

 

물고기가 바둥거리며 도망치려 하지만 인형뽑기처럼 생긴 로봇이 다가와 사정없이 움켜쥔다. 그런데 이 로봇…뭔가 특이하다. 알고보니 ‘물’로 만든 투명로봇이다.  


쉔흐 자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건설환경공학과 교수팀은 ‘하이드로젤 로봇’을 개발해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1일자에 발표했다. 이 로봇은 물 98%에 고분자 2%로 구성됐다. 얇은 막인 하이드로젤이 뼈대와 껍질을 이루고 내부에는 물이 들어있다. 로봇에 연결된 얇은 선을 통해 바깥에서 물에 압력을 주면 로봇이 움직인다. 로봇의 형태에 따라 발차기를 하거나 주먹을 쥐었다 피는 동작이 가능하다.


논문의 제1저자인 육현우 MIT 기계공학과 박사과정 연구원은 “기존 하이드로젤 로봇은 내구성과 힘이 약해 일부 분야에서만 사용됐지만, 하이드로젤 로봇은 고무 소프트로봇과 비슷한 수준의 성능을 낼 수 있어 활용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영상 : 하이드로젤 로봇을 만들 때 참고한 유리뱀장어의 헤엄/ 출처 : HRF UW Production)

 

하이드로젤은 고무나 플라스틱 같은 물질보다 몸에 넣었을 때 면역거부반응 및 이물감이 적어 인공장기 등 의료용으로 쓰일 수 있다. 육 연구원은 “하이드로젤이 초음파를 막지 않아 내시경에 사용하면 수술 중 의사의 시야를 가리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로봇을 약물전달에 이용할 수도 있다. 하이드로젤 표면에는 물이 들어가는 작은 구멍이 많다. 물에 녹는 약물을 로봇에 실어 몸 속 필요한 곳으로 배달한 다음 로봇을 작동시켜 약물을 내놓도록 하면 된다.


수중정찰용 군사로봇으로 쓰일 수도 있다. 하이드로젤 로봇은 빛이나 소리와 반응하는 특성이 물과 거의 비슷해 물 속에서 움직일 때 찾아내기 힘들다. 다만 수압을 만들어내는 외부장치까지 투명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과제가 남아있다. 육 연구원은 “하버드대 등 다른 연구팀과 실용화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변지민 기자

here@donga.com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2월 03일 09: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