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뇌전증 환자 줄었지만 고령화 속 노인환자 증가현상 심화

통합검색

뇌전증 환자 줄었지만 고령화 속 노인환자 증가현상 심화

2017.02.02 14:30
어릴 때부터 뇌전증발작이 있는 환자의 분만중 뇌손상이 의심되는 소견. -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어릴 때부터 뇌전증발작이 있는 환자의 분만중 뇌손상이 의심되는 소견. -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만성적인 신경성 질환 중 하나인 뇌전증 환자가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지만,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인 뇌전증 환자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뇌전증’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2010년 14만1251명에서 2015년 13만7760명으로 2.5% 감소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2010년 7만8824명에서 2015년 7만6736명(2.6%↓), 여성은 2010년 6만2427명에서 2015년 6만1024명(2.2%↓)으로 줄어들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이준홍 교수는 뇌전증 환자가 감소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소아기 및 노인에서 뇌전증의 원인 질환이 감소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소아는 출생 전후 뇌손상, 뇌 염증성질환이나 유전성질환 등을 관리 및 치료함으로써, 노인은 뇌혈관질환(뇌졸증)이나 치매 등의 퇴행성 뇌질환 및 낙상 등으로 인한 뇌손상이 주된 원인인데 이를 적극적으로 치료함으로써 발생률이 감소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2015년 기준, 연령대별로 구분해, ‘뇌전증’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20대(2만 1000명, 15.0%)가 가장 많았으며, 40대(2만명, 14.2%), 10대(1만9000명, 14.1%)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0대(1만2000명, 16.0%)가 가장 많았고, 여성은 40대(8만7000명, 14.2%)가 가장 많았다.

2015년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70대 이상이 447명으로 가장 많고, 10대 380명, 20대 342명 순이었다. 여성은 10대와 70대 이상이 323명으로 가장 많고, 20대가 262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준홍 교수는 남성과 여성 모두 70대 이상과 10대와 20대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연령에 따른 뇌전증의 발생률은 일반적으로 선천 발달 및 유전질환 등의 원인으로 인해 생후 1년 이내에 가장 높다가 청소년기를 거쳐 장년기에 발생률이 낮아졌다가 60대 이상의 노인 연령층에서 다시 급격히 증가하는 U자 형태를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노인 연령층에서 발생률이 급격히 증가하는 이유는 뇌졸중이나 퇴행 뇌질환의 증가로 인한 증상뇌전증(symptomatic epilepsy)의 발생 때문이며, 최근에는 소아 환자는 줄어들고 노인환자는 증가하는 현상이 더욱 심화 되는 경향이 있다”며 “이러한 현상은 고령사회로 접어든 선진국에서 더욱 현저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뇌전증은 순간적인 의식손실을 가져 올 수 있는 질환으로 치료를 하지 않으면 본인 자신에게도 추락 및 익사사고 등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며, 또한 순간적인 의식손실로 인한 사고 및 이상행동으로 타인에게도 해를 끼칠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과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뇌전증은 증상이지 질환이 아니다. 즉 발작은 두부외상, 뇌종양, 뇌농양, 뇌염, 수막염, 대사장애, 약물중독, 약물금단을 포함한 다양한 질환의 과정에서 발생하는 증상이다.

따라서 발작의 선행원인을 찾고 치료하는 것은 뇌전증의 예후에 매우 중요하다. 더불어 발작재발을 유발하는 요소들(불안, 수면박탈, 알코올 금단)을 찾고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유발인자를 잘 관리함으로써 발작빈도를 낮추고 약물투여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