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산업부, 당진 화력발전소 점검 …"지진방재·미세먼지 대책 확인"

통합검색

산업부, 당진 화력발전소 점검 …"지진방재·미세먼지 대책 확인"

2017.02.08 13:00

에너지정책 브리핑 

(서울=포커스뉴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8일 당진 화력발전소를 방문해 전력설비 안전과 환경투자 계획을 점검했다.

지난해 9월 경주 지진 이후 마련된 지진방재 종합대책의 추진 상황과, 화력발전이 주범으로 지목되는 미세먼지 대응 방안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우선 우 차관은 지난해 9월 12일 경주 지진 이후 지속되는 국민들의 불안감을 감안, '지진방재 종합대책'에 따른 발전설비의 내진성능 평가와 보강을 조속히 추진하도록 당부했다.

우 차관은 "최근 안정적인 수급상황이 지속되고 있으나 이상 한파 등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설비 운영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해 7월 발표된 '석탄발전 미세먼지 대책'에 따라 정비된 환경설비 투자계획을 보고받았다. 관련 대책에 따라 당진에는 오는 2030년까지 총 2조6000억원의 친환경 투자가 이뤄진다. 

 

정부는 신규 건설 예정인 발전소를 포함해 당진 등 충남지역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총량이 2015년 대비 2030년에는 약 57% 감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당진 에코발전소의 경우 건설단계부터 세계 최고 수준이라 불리는 영흥화력과 동일한 배출기준을 적용받는다. 당초 사업자가 계획한 환경설비 투자비 보다 약 2200억원을 추가 투입해 친환경, 저탄소 발전소로 구축한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친환경발전소 건설이 총 7조원 규모에 달하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봤다. 향후 발전설비 친환경 투자가 적기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단체들과 일부 지역민들은 에코발전소 건설에 지속적으로 반발해왔다. 비록 기존 발전소보다 오염 물질 배출량이 감소했다고 하더라도 추가적인 발전소 건립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