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영양제 만능시대: 건강보조식품 vs 건강기능식품, 무슨 차이?

통합검색

영양제 만능시대: 건강보조식품 vs 건강기능식품, 무슨 차이?

2017.02.15 17:00

출근하기 전 아침을 먹고 일어 서면서 습관적으로 식탁에 놓인 모 회사의 비타민C를 집어듭니다. 학창시절 졸릴 때 물 없이 입에 넣으면 시다 못해 쓴 맛에 정신이 번쩍 들어 즐겨먹던 영양제입니다. 회사에 오면 책상 위에 또 종합 비타민제가 놓여있습니다. 그러다 문득 용기에 붙어있는 ‘건강기능식품’ 표시가 눈에 띕니다. 그러고 보니 집에서 먹었던 비타민C에는 표시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무슨 차이일까요? 

 

GIB 제공
GIB 제공

 ● 보조식품은 의약품이 아닙니다

 

사람은 보통 하루 세끼 식사를 합니다. 매 끼가 영양적으로 균형이 잡혀있다면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영양사도 아니고, 좋아하는 음식도 다르니 영양분이 한 쪽으로 치우치기 마련입니다(요즘엔 주로 탄수화물을 많이 먹는 방향으로 치우치지요).

 

또 음식 섭취만으로는 부족한 부분도 있을 겁니다. 장을 편안하게 하기 위해 유산균을 섭취하거나 관절에 문제 있다고 생각해 글루코사민 같은 영양제를 먹을 수도 있겠지요. 이외에도 녹용,  동충하초 같은 약용 재료나 호박, 양파, 블루베리 같은 식재료를 가공해 즙이나 환으로 만들어 간식처럼(?) 먹게 만든 식품도 있습니다.

 

이런 형태의 식품을 통틀어 ‘건강보조식품’이라고 합니다. 건강보조식품의 종류는 어마어마합니다. 목표가 단순히 식사나 간식이 아니라 체질을 개선하거나 건강을 위해서 일부러 먹는 것이라면 모두 건강보조식품이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건강보조식품의 도움을 받는 사람도 많습니다. 특별히 아픈 곳이 없이 몸이 허약했는데 장어즙을 먹었더니 체력도 늘고 몸이 건강해졌다고 느꼈다면 효과를 본 것이겠지요. 추위를 자주 느꼈는데 홍삼을 먹었더니 겨울에 추위를 덜 타게 됐다는 등의 경험담은 인터넷 포털에만 쳐봐도 수없이 많습니다.

 

다만 건강보조식품을 맹신하면 곤란합니다. 어디까지나 ‘보조’ 식품이지 의약품이 아닙니다. 의약품은 특정 질병을 치료․예방하기 위한 제품으로 실제로 사람(이나 동물)의 신체에 곧장 직접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따라서 의약품은 의사와 약사의 관리 하에 처치하도록 합니다. 건강보조식품을 광고하지만 그 효능에 대해서는 누구도 책임져주지 않습니다.

 

● 건강기능식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증을 확인

 

게다가 건강보조식품에는 ‘카더라’가 많습니다. 호박이 붓기를 빼는데 좋다더라, 검은콩을 먹으면 머리카락이 많이 난다더라, (무엇에 좋은지 정확하게 모르겠지만) 달맞이유가 여성에게 좋다더라처럼 아는 사람의 사촌의 친구가 이 건강보조식품을 먹고 효과를 봤다는 이야기를 듣고 먹기 시작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따라서 과대 광고와 혼란을 피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혼란을 주는 건강보조식품을 정리하고 올바른 정보를 주고자 건강보조식품 중에서도 정말 효능이 있는 식품을 골라  ‘건강기능식품’을 따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건강기능식품인지 아닌지 확인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제품에 표시가 돼있습니다. ‘건강기능식품’이라고 표기하며 로고를 함께 인쇄합니다. 또 건강기능식품 중에서도 품질관리가 잘된 업체에 대해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s) 인증을 하고 있습니다. 식약처에서 운영하고 있는 식품안전정보포털,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에서 건강기능식품 목록을 검색할 수도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증을 받은 건강기능식품은 위와 같은 마크가 표시돼 있습니다.  - 식품안전나라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증을 받은 건강기능식품은 위와 같은 마크가 표시돼 있습니다.  - 식품안전나라 제공

 

건강기능식품은 실제 효능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제품마다 섭취량과 섭취방법이 정해져 있습니다. 용량 이상을 먹는다고 효과가 커지지 않으며, 오히려 과용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습니다. 게다가 실제로 기능이 있는 만큼 의약품과 함께 먹을 때 서로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질병이 있어 이뇨제를 처방 받았는데 알로에를 원료로 한 건강기능식품과 함께 먹을 경우 체내 칼륨량이 지나치게 떨어질 수 있습니다. 면역 억제제를 먹고 있는데 클로렐라나 스피루리나 같은 면역 증진 기능식품을 먹을 경우도 마찬가지고요. 따라서 먹는 약이 있다면 의사와 약사에게 기능식품에 대한 정보를 반드시 문의해야 합니다.

 

식약처에서 건강기능식품을 관리하고 있는 만큼, 부작용에 대해서도 신고를 할 수 있습니다. 국번 없이 1577-2488에 연락하거나, 식품안전나라 건강기능식품 부작용 추정사례 신고센터에 제보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의 로고는 예전 건강기능식품 인증 표시입니다. 2014년에 바뀌었는데요, 저 표시가 있는 건강기능식품은 유통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거나, 지난 제품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제가 갖고 있는 사진 속의 영양제는 몇 해 전에 선물 받았습니다. 이미 유통기한이 지났어요. ㅠㅠ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제공
몇 해 전 선물 받은 비타민제에도 건강기능식품 인증 표시가 있습니다. 그러나 저 로고는 2014년 이전의 건강기능식품 인증 표시입니다. 유통기한 내의 제품이라면 저 표시도 제대로 인증을 받았다는 뜻입니다.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 허위, 과대 광고 제품을 조심해야

 

건강보조식품은 결국 병을 고치는 것이 아니라 몸을 튼튼하고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 보조하는 식품일 뿐입니다. ‘도움을 줄 수도 있지만 아닐 수도 있음’이라고 생각하고 먹는 것이 마음이 편합니다.

 

그럼에도 판매하는 사람들은 어마어마한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합니다. 단골로 나오는 멘트가 있습니다. 고혈압, 당뇨, 관절염, 성기능 개선, 강장 효과, 치료 효과를 비롯해 미국 FDA 인증 같은 단어들입니다. 실제로 많이 들어보셨지요?

 

요즘에는 해독 효과(혹은 디톡스), 줄기 세포 같은 단어도 등장합니다. 정확히 뭔지는 모르겠는데 있어보이는, 그런 단어들이 등장합니다. 모든 광고가 그렇듯, 광고만 보면 솔깃하고, 당장 지갑을 열어야 할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만, 일단 참으시길 권합니다. 딱 한 번 참고 가까운 곳에 있는 약국에 가서 약사와 상담하세요. 요즘 어떤 신체 어떤 부분이 힘든지, 먹고 있는 약은 없는지, 이런 건강기능식품을 봤는데 먹어도 괜찮을지 전문가와 상담하고 구입하셔야 합니다.

 

※ 편집자 주

이 글을 포함해 수많은 건강보조식품을 안내하는 칼럼들에서 이야기하듯 보조식품은 ‘보조’할 뿐입니다. [건강식품 삐딱보기]에서는 건강보조식품에서 단골로 등장하는 성분이나 제품들이 실제로 어떤 효능을 가갖고 있는지 최신 논문을 통해 소개할 예정입니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