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자폐증도 조기진단할 수 있는 시대 온다

통합검색

자폐증도 조기진단할 수 있는 시대 온다

2017.02.16 07:00
영화
영화 '스플릿'의 주인공 영훈은 자폐증을 앓고 있지만 볼링엔 천재적인 재능을 갖고 있다. - 오퍼스픽쳐스 제공

2세 이전에 자폐증을 조기 진단해 또래 수준의 사회화 교육을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아네테 에스테 미국 워싱턴대 교수팀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와 공동으로 자폐증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유아는 또래와 달리 뇌 표면적이 빠르게 성장한다는 연구결과를 학술지 ‘네이처’ 16일자에 발표했다. 이를 생물학적 지표(바이오 마커)로 삼으면 80%의 확률로 자폐증을 조기 진단할 수 있다.
 

연구진은 가족 중 자폐증 환자가 있는 유아 106명의 수면 중 뇌 자기공명영상(MRI) 촬영과 행동검사를 통해 24개월간 자폐증 발병여부를 추적 조사했다. 자폐증 가족력이 있는 유아 5명 중 1명이 자폐증에 걸린다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2세 유아의 뇌 표면적은 1세 때의 성장 정도와 비례한다. 하지만 자폐증에 걸린 유아의 경우 2세 때 뇌 표면적이 급격하게 성장하는 경향을 보였다. 연구진은 컴퓨터 프로그램에 유아의 개월 수, 뇌 표면적 변화 그리고 성별 데이터를 입력해 자폐증 유발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이 알고리즘을 2세 아이들에게 적용한 결과 80%의 확률로 자폐증 유발 여부를 예측하는 데 성공했다.
 

일반적으로 언어 및 행동 변화를 통해 의학적으로 자폐증을 진단할 수 있는 나이는 4세. 연구진의 조기 진단법은 이보다 2년 이상 빨리 자폐증을 진단할 수 있다.
 

에스테 교수는 “의학적 진단이 내려졌을 때는 이미 일반적인 아이들의 수준에 따라가긴 늦은 시점”이라며 “조기진단이 가능해지면 전문가가 미리 개입해 아이들의 사회 및 의사소통 기술이 뒤처지지 않도록 교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