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스마트폰=마우스! 증강현실(VR) 속 캐릭터 내맘대로 움직인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2월 16일 18:30 프린트하기

한 연구원이 가상현실(VR) 안경을 쓴 채로 스마트폰을 컴퓨터(PC) 마우스처럼 사용해 3차원 VR 공간에서 올빼미, 화분 등 가상 객체의 이동 경로와 위치 등을 조작하고 있다. - KAIST 제공
한 연구원이 가상현실(VR) 안경을 쓴 채로 스마트폰을 컴퓨터(PC) 마우스처럼 사용해 3차원 VR 공간에서 올빼미, 화분 등 가상 객체의 이동 경로와 위치 등을 조작하고 있다. - KAIST 제공

스마트폰을 마우스처럼 활용해 캐릭터나 동물 등 증강현실(VR) 속 가상 객체의 움직임을 간편하게 다룰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우운택 KAIST KI IT융합연구소 증강현실연구센터 교수팀은 VR 안경으로 볼 수 있는 가상 객체의 3차원 이동 경로와 위치를 실시간으로 간편하고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는 콘텐츠 개발 인터페이스 기술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폰의 기울기 센서와 위치 정보를 활용한 것으로, 애플리케이션(앱)이 스마트폰의 자세를 파악해 VR 안경 디스플레이와 연동한다. VR 안경을 쓴 채로 허공에 스마트폰을 움직이면 스마트폰을 컴퓨터(PC) 마우스처럼 사용할 수 있다. 가상 객체를 3차원 VR 공간에서 자유자재로 조작할 수 있는 것이다.
 
기존에는 VR 콘텐츠를 제작하려면 컴퓨터(PC) 환경에 특화된 설계 프로그램을 사용하거나 전문적인 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해야 했다. 과정이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한계가 있었다.

 

우 교수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인 만큼 ‘포켓몬 고’ 같은 직관적인 VR 콘텐츠 제작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오는 7월 9~14일(현지 시간) 캐나다 벤쿠버에서 열리는 ‘2017 국제 인간-컴퓨터 상호작용학회(HCI International 2017)’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2월 16일 18: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