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네이버랩스, IT 업계 최초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 획득

통합검색

네이버랩스, IT 업계 최초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 획득

2017.02.20 13:00

국토부, 2017년 업무계획 발표 

(서울=포커스뉴스) 국내 정보통신기술 업계가 자율주행자동차 기술 개발에 적극 참여하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정보기술(IT) 회사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 별도법인 네이버랩스가 개발 중인 자율주행자동차가 실제 도로를 임시 운행하는 것을 허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월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자동차 임시운행허가 제도가 도입된 이래 13번째 허가 사례이며, IT 업계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율주행자동차는 전통적 자동차 산업과 인공지능·정보통신 등 IT 산업이 융합된 미래기술로,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요구된다. 해외의 경우 구글 등 IT 업계가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적극 참여해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국토부는 우리나라도 이번 허가를 계기로 네이버랩스가 본격적으로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3월 최초 허가를 받은 현대자동차 등 자동차 업계와 서울대학교, KAIST 등 학계를 중심으로 자율주행 기술 개발이 이뤄져 왔다.

또 국토부는 앞으로 국내 IT 분야의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이 자율주행자동차 산업에 접목돼 자율주행 기술 개발이 가속화되리라 기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레벨 3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를 정책목표로 정하고, 이를 위해 제도 개선과 함께 각종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레벨 3은 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 고속도로 등 정해진 구역 내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하며 유사 시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단계이다.

특히 올해에는 무인(Driverless)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하고, 현재 구축 중인 자율주행자동차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의 고속주행로를 우선 개방하고 내년에는 전체를 개방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우리나라가 선진국에 비해 자율주행 기술이 다소 뒤처진 것은 사실이나, 이를 빨리 따라잡고 자율주행자동차 선도국으로 거듭나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책을 추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오는 22일 네이버랩스를 포함해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업체·대학들과 함께 간담회를 열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