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남들보다 밤 눈 어두운 이유는 ‘신호전달 세포’ 부족

통합검색

남들보다 밤 눈 어두운 이유는 ‘신호전달 세포’ 부족

2017.02.20 19:00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남들보다 유달리 밤눈이 어두운 사람이 있다. 사람을 비롯한 대부분의 동물은 어둠에 익숙해지면서 어느 정도 사물의 윤곽을 구별할 수 있는데, 사람마다 적응 능력이 다르기 때문이다.

 

이런 ‘명암 조절 과정’ 중 일부 원리를 국내 연구진이 처음 밝혀냈다. 야간시력 향상을 위한 치료제 개발 등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기대된다.

 

김진우 KAIST 생명과학과 교수팀은 눈 속 망막에서 빛 신호를 뇌로 전달하는 ‘알파 아마크린 세포’를 처음으로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지금까지 망막에 있는 ‘광수용 세포’가 빛을 감지하고 적응하는 과정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광수용 세포 이외의 망막 신경세포들이 빛 신호 처리에 어떻게 관여하는지를 알아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 실험 결과 알파 아마크린 세포는 빛 정보를 뇌로 전달하는 일부 기능을 맡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즉 이번에 발견한 알파 아마크린 세포 수가 많은 사람은 빛 정보를 뇌로 더  잘 전달하는 셈이다. 연구진은 쥐를 이용한 동물실험 결과 이 세포 수가 감소하면 빛을 실제보다 약하게 인식한다는 사실 역시 알아냈다. 또 연구진은 망막에 있는 ‘Lhx3’와 ‘Tgfb1i1’란 이름의 단백질이 알파 아마크린 세포에 포함된 ‘Pax6’ 단백질 활성을 막으면 이 세포의 생성이 억제된다는 사실 역시 알아냈다.

 

연구팀은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어두운 곳에서 일하는 근로자, 또는 눈부심이 심한 사람들의 시각 증진  연구를 위한 기초 자료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김진우 교수는 “이번 연구는 명암 구별 능력이 망막의 하부 특정 신경 세포의 작은 변화에 의해서도 조절되는 것을 증명한것으로 의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