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친환경·자율주행차 등 車산업 한 눈에'…내달 31일 '서울모터쇼' 개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2월 22일 17:00 프린트하기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제공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7서울모터쇼'의 참가업체, 출품차종, 부대행사 등 추진 현황을 공개했다.

2017서울모터쇼는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Design the future, Enjoy the moment)'를 주제로 다음달 31일부터 4월9일까지 총 열흘간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린다.

이번 모터쇼에는 국내 9개, 수입 18개 등 총 27개의 완성차 브랜드가 대부분 참가한다. 제네시스, 메르세데스-AMG가 독립 브랜드로 최초 참가하며, 만(MAN)도 신규로 들어온다.

전시 전체 차량 대수는 300여대에 달하며, 신차는 잠정적으로 월드프리미어 2종, 아시아프리미어 17종(콘셉트카 3종 포함), 코리아프리미어 13종(콘셉트카 4종) 등 총 32종이 공개될 예정이다.

완성차 이외의 부품·IT·용품·튜닝·서비스 등 167개 관련 업체뿐 아니라 전자부품연구원 등 7개 유관기관이 참여하기도 한다. IT기업으로는 네이버가 최초로 전시공간을 꾸미고, 새로운 판매서비스 등장으로 옥션 등 2개 온라인판매업체가 전시회에 참가한다.

김용근 서울모터쇼조직위원장은 "이번 모터쇼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일상생활의 동반자인 자동차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학생, 청년들의 진로와 직업선택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귀중한 기회를 만들겠다"며 "다양한 체험과 즐길거리를 제공해 가족 봄나들이로도 손색이 없는 행사가 되도록 준비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7서울모터쇼 참가 완성차 브랜드(27개). -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제공
2017서울모터쇼 참가 완성차 브랜드(27개). -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제공


조직위원회가 밝힌 2017서울모터쇼의 특징은 △자동차산업의 글로벌 트렌드 제시 △서울모터쇼만의 가족친화형, 체험형, 교육형 아이덴티티 구축 강화 △전시 운영의 품격과 관람객 편의성 제고 등으로 정리된다.

이번 모터쇼에서는 친환경차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이 확대된다. 전기승용차, 연료전지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하이브리드차, 초소형 전기차, 전기화물트럭 등 다수의 친환경차가 전시된다. 그중 일부 전기차를 경험해 볼 수 있는 친환경차 시승행사도 함께한다.

자율주행차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도 늘었다. 특히 네이버는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를 전시하면서 자율주행차량의 데이터 수집과정을 영상으로 시연한다. 서울대와 협업을 통해 전시장 주변 일반도로(4㎞)에서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도 진행한다.

아울러 위치기반 온라인서비스 등 자동차IT융합 기술도 소개된다. 특히 '자동차융합얼라이언스' 소속 IT관련 업체와 기관이 별도의 특별관을 꾸미며, 연구 협력의 상징으로 전자부품연구원과 자동차부품연구원이 동시에 참가한다.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자동차와 IT융합 세미나'도 개최된다.

2015년 전시회부터 기획된 국제 컨퍼런스도 스토리텔링 형식의 강연으로 열린다. 이번 컨퍼런스는 미래 자동차 패러다임, 자동차문화와 디자인 등을 주제로 '데이비드 L. 스트릭랜드(前 미국도로교통안전국장)', '스벤 베이커(前 스탠포드 자동차 연구센터장)', '데니스 홍(UCLA 기계공학과 교수)' 등 국내외 비중 있는 6명의 연사가 참가한다.

이밖에도 가족단위로 배우면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함께 마련했다. 가족친화형 '자동차 생활문화관'에서는 자동차역사코너, 안전체험코너, 자동차 디자인 페스티벌, 어린이 자동차 놀이공간, 최신 레이싱게임, 가상현실(VR) 체험 등 다양한 콘텐츠가 운영된다. 제1전시장과 제2전시장 사이의 야외공간을 이용해 음악, 마술 등 고양시가 주관하는 다양한 문화예술공연도 펼쳐진다.

한편 서울모터쇼는 OICA(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가 공인한 우리나라 유일의 국제 모터쇼이자 국내 최대의 종합산업전시회로, 1995년 처음 개최된 이래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KAICA)이 공동 주최하며 격년으로 열린다.





포커스뉴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2월 22일 1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