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빛 바랜 고대 유물, 3D 홀로그램 영상으로 살아났다

통합검색

빛 바랜 고대 유물, 3D 홀로그램 영상으로 살아났다

2017.02.27 07:00
6세기경 마한의 금동신발을 3차원(3D) 홀로그램 영상으로 복원한 모습. 밑바닥에 장식으로 새겨져 있던 물고기도 움직인다. 전남 나주시 국립나주박물관에서 상설 전시 중이다. - 쿼터너리 인터내셔널 제공
6세기경 마한의 금동신발을 3차원(3D) 홀로그램 영상으로 복원한 모습. 밑바닥에 장식으로 새겨져 있던 물고기도 움직인다. 전남 나주시 국립나주박물관에서 상설 전시 중이다. - 쿼터너리 인터내셔널 제공

부식되고 색이 바랜 고대 유물이 3차원(3D) 홀로그램 영상 기술로 깨끗한 상태로 복원됐다.
 

광주과학기술원(GIST) 한국문화기술연구소는 이관행 GIST 기계공학부 교수팀과 공동으로 전남 나주시 복암리 영산강 유역 고분에서 1990년대 출토된 6세기경 마한 시대 금동신발을 홀로그램 영상으로 복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영상은 실물과 함께 국립나주박물관 제1전시실에 전시됐다.
 

이 교수팀은 사물을 3D 홀로그램 영상으로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를 활용해 3분의 2만 남아 있던 금동신발 실물을 151개의 특수 카메라로 360도 전 방향에서 촬영하고, 이렇게 얻은 1만 여개의 영상을 하나로 합쳐 금동신발 원형을 3D 홀로그램 영상으로 복원했다. 재질에 따른 사물의 빛 반사 특성을 실제처럼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신발 밑바닥에 장식으로 새겨진 물고기가 살아 움직이는 특수 효과도 넣었다. 연구진은 3D 홀로그램 영상을 이용한 복원 기술을 국립나주박물관에 이전했다.
 

금동신발 발굴 당시 인근에서는 옹관 무덤 41기가 함께 발굴됐다. 황보창서 국립나주박물관 학예사는 “이 신발은 실제 신기 위한 게 아니라, 마한의 수장급 우두머리가 높은 신분으로 다시 태어나길 염원하는 상징적 뜻에서 무덤에 함께 묻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한 변한과 함께 삼한으로 불린 마한은 54개 부족국가가 연합을 이룬 정치 공동체였으나 북방계 유목민을 중심으로 영역을 확장하던 백제에 흡수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