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식약처 "국내·외 유통 분유 32개 제품 모두 방사능 검출 안돼"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15일 17:00 프린트하기

포커스뉴스 제공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우리나라에서 소비되는 분유 제품들에 대한 방사능 안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내·외 32개 제품에 대해 수거·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방사능이 불검출 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수거․검사는 최근 인터넷 블로그에서 해외직구 분유제품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논란이 제기됨에 따라 국내·외 분유제품 전반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실시됐다.

수거 대상은 판매·수입·구매 실적이 비교적 높은 제품들로 △국내산 분유(7건) △수입판매업체가 수입한 분유(11건) △인터넷 구매대행업체가 수입한 분유(12건) △해외 인터넷을 통해 직접 구매한 분유(2건) 등 총 32건이다.

우리나라 분유제품 방사능 기준은 세슘, 요오드 모두 100Bq/㎏ 이하로써 미국(세슘 1200Bq/㎏, 요오드 170q/㎏), EU(세슘 400Bq/㎏, 요오드 150Bq/㎏), 국제식품규격위원회(세슘 1000Bq/㎏, 요오드 100Bq/㎏) 등에 비해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수거․검사가 분유에 대한 국민의 막연한 불안감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입 축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등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커스뉴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15일 1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1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