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1] 실천 1단계, 나만의 양육 철학을 세우자!

통합검색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1] 실천 1단계, 나만의 양육 철학을 세우자!

2017.03.26 15:00

※편집자 주 
‘4차 산업혁명 시대’라고 합니다. 경제 전문가들은 2020년까지 710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210만 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긴다고 합니다. 잘은 모르지만, 사회, 경제, 환경, 문화, 교육 등 일상 모든 영역에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음은 실감합니다.
제일 걱정되는 것은 우리 아이 교육입니다. 어떻게 키워야할까요? 여기저기 뒤져봐도 뾰족한 해법이 안보입니다. 그래서 두 아이를 키우는 기자가 ‘내 아이 어떻게 키울지’에 대해서 고민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라는 기획 기사를 준비했습니다. 변하는 시대에 불안한 부모를 위해 ‘충분히 잘 하고 있다’는 위로와  함께 지금도 늦지 않았으니 ‘이렇게 해 보자!’는 희망의 메세지와 응원을 담아 소개합니다. 

 

● 1단계: 누가 뭐라해도 흔들리지 않는 나만의 양육 철학을 세우자!

 

얼마 전 저는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는 부모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서로 모르는 사이이면서 모두 5~8세 사이의 자녀를 키우고 있는 10명 정도의 부모가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 모임을 이끈 이효진 메이커스쿨 교육 연구 디렉터는 서로 서먹해할 시간도 주지 않고 바로 몇 가지 질문의 답을 생각해 보라고 했습니다.

 

“우리 아이를 생각할 때, 가장 속상한 점은 무엇인가요?”

“우리 아이가 어떤 아이로, 어떤 사람으로 자라길 원하나요?”

 

참석한 모두가 말없이 둘러앉아, 각자 물음의 답을 하기 위해 잠시 생각하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저마다의 양육 가치관에 따라 이런 저런 답변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아이를 생각할 때 부족한 점, 속상한 점은 사실 부모가 속상해 할지언정, 당장 고칠 수 없는 것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나는 과연 내 아이와 같은 미래를 그리고 있을까? - GIB 제공
나는 과연 내 아이와 같은 미래를 그리고 있을까? - GIB 제공

 

저의 경우 ‘아이의 자신감 부족’을 꼽았지만 제 대답만 해도 다시 생각해 보면, 엄마가 아이에게 아무리 “용기 좀 내!” “선생님이 하고 싶은 사람 물으면, 손을 들으라니까!”라고 조언하고 채근한다고 해서 당장 하루아침에 고쳐지지 않는 부분입니다. 아마 타고난 기질일테고, 돌아보면 부모 두 사람 중 한 사람의 과거 모습을 쏙 빼닮았겠지요.

 

이를 지켜본 이효진 교육 연구 디렉터는 “첫 번째 질문은 부모인 내가 아이에게 알게 모르게 하고 있는 기대에 대해 점검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친구 많고, 하고 싶은 꿈이 있는 사람으로 자랐으면 좋겠어요.”  

 

두 번째 질문에는 각자가 생각하는 내 아이의 미래에 대해 상상의 날개를 펼쳤습니다. 상상엔 제한이 없으니까요. 딱히 구체적인 직업을 떠올리기보다 답변은 대부분 미래에 내 아이가 갖추고 있으면 좋을 ‘역량’이나 ‘인성’, ‘성품’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이효진 교육 연구 디렉터는 “두 번째 질문의 답을 양육 목표로 설정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 실천하기 1단계: 양육 철학 설정하기

 

만약 지금까지 뚜렷하게 설정한 양육 목표, (좀 더 진지하게) ‘양육 철학’이나 ‘양육관’이 없었다고 해도 좌절할 필요 없다. 다음과 같은 순서로 지금이라도 설정하면 된다. 김지영 숭실대 베어드학부대학(교양대학) 교육학 전공 교수가 조언한 방법을 소개합니다.

 

① 내 아이의 5년 뒤, 이왕이면 10년 뒤 모습을 상상해 보자. 구체적으로 내 아이가 10년 뒤 몇 살인지 써 보자.

 

② 10년 뒤 아이가 ‘어떻게’ 자라난 모습에 ‘흐뭇해 할 나’를 상상해 보고 글로 정리해 보자. 예를 들어 ‘어려운 수학 문제를 포기하지 않고 1시간 내내 끙끙 풀고 스스로 만족하는 모습’이 상상됐다면, 나는 적어도 ‘수학에 대한 관심’, ‘끈기’, ‘자기주도’라는 키워드에 가치를 두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③ 그럼 이제 상상 속 내 아이(②)를 현실에서 만나기 위해 무엇부터 하면 좋을지 생각해 본다. 이땐 아이의 연령에 따라 세부 계획은 크게 다를 수 있다. 미취학아동이라면 당장 아이가 수학에 대한 관심이 있는지 없는지부터 알아야 한다. 그러나 이런 관심은 부모가 만들어주기 나름이니 앞으로 충분히 내가 바라는대로 아이를 이끌어 줄 수 있다. 또 초중고, 청소년기를 보내고 있는 자녀라면 현재 수준에 맞는 대안 교육이나 도움을 받을 멘토를 찾아보는 일부터 시작하면 된다.

 

 

※ 관련 기사 모아 보기 ☞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①] 학교는 미래 인재를 키울 수 있나?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 나는(당신은) 준비된 부모일까요?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1] 실천 1단계, 나만의 양육 철학을 세우자!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2] 실천 2단계, 부모는 누구든 완벽할 수 없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3] 실천 3단계, 부모력 강화 훈련!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