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2kg 큐브위성에 담긴 학생들의 꿈, 우주로 간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31일 07:00 프린트하기

우주로 간 큐브위성
우주로 간 큐브위성 '링크'의 상상도. - KAIST 항공우주시스템 및 제어 연구실 제공

“20대의 열정을 링크(LINK) 개발에 바쳤습니다. 2㎏짜리 큐브위성이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고도 400㎞ 이하 저궤도 우주의 비밀을 풀 열쇠가 될 겁니다.”
 

 

큐브위성 제작을 마친 아스트리스 팀의 모습. - KAIST 항공우주시스템 및 제어 연구실 제공
큐브위성 제작을 마친 아스트리스 팀의 모습. - KAIST 항공우주시스템 및 제어 연구실 제공

임이랑 씨(32·KAIST 항공우주공학과 박사과정)는 2012년 항공우주연구원이 개최한 국내 첫 큐브위성 경연대회의 최종 선발팀 ‘아스트리스(ASTRIS)’의 팀장이다. 지난주 대전 유성구 KAIST에서 만난 그는 “요즘 긴장감으로 밤잠을 설치는 일이 잦다”고 말했다.

 

아스트리스가 만든 큐브위성 ‘링크’가 미국 유나이티드론치얼라이언스(ULA)의 로켓 아틀라스5호에 실려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발사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큐브위성 경연대회 수상 위성 6개 중 링크를 제외한 5개는 6월 미국 민간 우주업체 ‘스페이스X’의 로켓 ‘펠콘9’에 실려 우주로 떠난다.
 

무게 10㎏ 이하 ‘나노위성’ 중 모양이 정육면체인 위성을 큐브위성이라 부른다. 가로·세로 길이가 각각 10㎝인 정육면체를 1유닛(unit)이라 하는데, 링크는 이를 2개 이어붙인 2유닛으로 무게는 약 2㎏이다.
 

개발을 마친 큐브위성 링크. - KAIST 항공우주시스템 및 제어 연구실 제공
개발을 마친 큐브위성 링크. - KAIST 항공우주시스템 및 제어 연구실 제공

같은 팀 나윤주 씨(34)는 “직접 위성을 설계하고 제작해 우주까지 보내본 것만으로 값진 경험이지만 혹시 링크가 지상교신에 실패해 지난날의 노력이 허무해지진 않을까 하는 걱정이 설렘보다 앞선다”고 말했다.
 

링크는 유럽우주국(ESA)의 주도로 저궤도 우주 환경을 조사하는 ‘큐비50(QB50)’ 프로젝트에 투입된다. 이들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착한 뒤 로봇 팔을 이용해 우주 공간에 투입돼 저궤도 우주의 기상 및 입자 등 정보를 수집한다. 고도 300~400㎞의 저궤도 지역은 아직 세밀한 조사가 이뤄진 적 없는 미지의 우주다. 저궤도까지 내려왔다 다시 본 궤도로 올라가려면 연료 소모가 크기 때문에 대형 위성을 쓰긴 곤란하다. 지상에서 띄운 비행기로는 고도 15㎞, 우주 연구용 풍선을 써도 100㎞가 한계다.
 

정유연 연구원(32·박사후연구원)은 “링크는 초기고도 400㎞에서 투입돼 6개월간 점차적으로 저궤도로 내려오며 관측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지상과 최대한 오래 교신하며 더 낮은 궤도의 정보를 보내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는 30일부터 5월 8일까지 ‘2017년 큐브위성 경연대회’ 참가자를 모집한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31일 0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2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