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내달 ‘과학을 위한 행진’ 서울에서도 동시 개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31일 07:30 프린트하기

March For Science 제공
March For Science 제공

다음달 세계 400여 곳에서 동시에 추진되는 ‘과학을 위한 행진(March for Science)’에 한국 과학기술인들도 함께한다.

 

과학기술 분야 시민단체인 ‘바른 과학기술 실천을 위한 국민연합(과실연)’과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는 ‘지구의 날’인 4월 22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인근에서 2시간가량 ‘과학을 위한 행진’을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행진에 앞서 오전 11시부터는 부대행사도 열린다.

 

과학을 위한 행진은 최근 과학적 사실을 부정하는 일부 정치권의 기류에 맞서기 위해 미국과 독일, 일본, 한국 등 세계 44개국 과학기술인들이 자발적으로 기획한 행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부터 줄곧 ‘기후변화는 중국의 음모다’ ‘백신이 자폐증을 유발한다’ 같은 주장을 펼치면서 미국의 젊은 과학자들을 중심으로 시작됐다. 많은 사람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은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결정돼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과학을 위한 행진의 주최 측은 “과학은 과학자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이제는 과학이 논문과 실험실 밖으로 나와야 할 때”라고 밝혔다. 세계 최대 민간 과학단체인 미국과학진흥협회(AAAS)를 비롯한 과학기술인, 교사, 학생, 시민 등이 참여한다.

 

노석균 과실연 대표는 “미국의 과학자들이 잃어가는 과학의 가치를 되찾기 위해 거리로 나선다면, 우리는 과학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 연대하기 위해 행진하는 것”이라며 “과학기술인들에게는 과학으로 시민들의 삶에 기여하겠다는 소명 의식을 일깨우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태웅 ESC 대표는 “더 나은 과학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고자 마련한 자리”라고 말했다. 김승환 포항공대 물리학과 교수도 “과학자들이 과학의 가치를 바로 세우고 시민들과 소통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과학을 위한 행진은 홈페이지(www.marchforscience.com)를 통해 온라인으로도 참여할 수 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31일 07: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