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성관계 전 스마트폰 보다가는…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31일 18:00 프린트하기

Flickr 제공
Flickr 제공

성관계를 가지기 전 스마트폰을 본 부부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면역력이 약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연구진이 생체리듬과 어울리지 않는 인공불빛의 부정적 영향이 자신을 넘어 자손에게까지 전달되는 경향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랜디 넬슨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신경과학과 교수팀은 어두워야 할 시간대에 빛 공해에 노출된 후 교배한 햄스터 부부는 태어날 새끼에게 건강상 부정적 영향을 유전하는 경향이 높다고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 31일자에 발표했다.
 

낮엔 밝은 햇빛 속에서 활동하고, 어두운 밤엔 휴식을 취하는 것이 인간을 포함한 동물의 보편적 생체리듬이다. 하지만 어두워야 할 밤 시간에 가로등, 텔레비전, 스마트폰 등 인공적인 빛으로 이 리듬이 깨지면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 내분비계 교란으로 인해 우울증, 불안장애와 같은 정신적 피해는 물론 암, 심혈관계 질환, 당뇨 등 신체적 피해까지 발생한다.
 

연구진은 빛 공해의 심리·신체적 피해가 자손에게 까지 유전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암수 햄스터를 낮엔 밝고 밤엔 어두운 생체리듬에 걸맞는 환경에서 9주간 지내도록 했다. 그 뒤 햄스터를 4그룹으로 나눠 빛 공해 조건에 암컷만, 수컷만 혹은 암수 모두 노출시키거나, 암수 모두 일반적 환경에 두는 등 서로 다른 조건에 노출시킨 후 교배를 시켰다. 교배를 마친 뒤 암수 햄스터는 다시 일반적 환경에서 출산까지 머물렀다.
 

태어난 새끼를 분석하자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암컷과 수컷 중 어느 한 마리라도 빛 공해에 노출된 햄스터 커플에게서 태어난 새끼가 면역력이 약하고, 내분비 교란으로 인한 호르몬 불균형 문제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넬슨 교수는 “부모 햄스터가 빛 공해에 노출되면 면역력이 감소하고, 비장(지라)의 유전적 활동에 변화가 생긴다”며 “임신과 출산에 이르는 과정에서 후성유전학적으로 이런 피해가 새끼에게까지 전달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후성유전학적 변화가 모계 영향을 주로 받는 것과 달리 빛 공해로 인한 피해는 모계와 부계의 영향을 모두 받는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컷만 빛 공해에 노출시킨 후 태어난 새끼 역시 건강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어 그는 “정자와 난자 모두 빛 공해로 인한 피해를 받는다는 것”이라며 “낮은 낮답게, 밤은 밤답게 지내는 것이 자신과 자손의 건강에 모두 유익하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31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