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외교부, 美 대북제재에 "북한, 비핵화 압박 메시지"

통합검색

외교부, 美 대북제재에 "북한, 비핵화 압박 메시지"

2017.04.01 17:30

북한 조선중앙 TV는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화성포병부대 발사훈련을 현지지도 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출처=유튜브 캡쳐> - 포커스뉴스 제공
북한 조선중앙 TV는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화성포병부대 발사훈련을 현지지도 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출처=유튜브 캡쳐> -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정부가 1일 미국의 대북제재 조치에 대해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포기하지 않는 한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제재·압박에 직면할 것이라는 단호한 경고메시지"라고 평가했다.

정부는 "핵실험 및 ICBM 발사 등 북한의 추가 전략도발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나온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은 지난달 31일 핵·미사일 및 화학무기 등 북한의 WMD개발과 이를 위한 금융활동 및 자금원 확보에 관여해온 북한 개인 11명 및 단체 1개를 제재 대상으로 신규 지정했다. 대상자는 백설무역(단체), 강철수, 박일규, 리수영, 장승남, 조철성, 한장수, 김영수, 김동호, 김문철, 김남응, 최천영 등이다.

미 행정부의 이번 조치는 수일 전 미 하원 외교위가 강력한 신규 대북제재 법안(HR 1644)을 통과시킨데 이어 나온 것으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 만을 대상으로 실시된 첫 번째 제재 대상 지정 조치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추가 전략도발시 강력한 징벌적 조치가 신속히 취해질 수 있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를 강화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