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중증환자, 수술장·병실로 가려면 6.7시간 기다려야

통합검색

중증환자, 수술장·병실로 가려면 6.7시간 기다려야

2017.04.03 20:00
국내 한 의료기관의 응급의료센터 입구 모습. - 포커스뉴스 제공
국내 한 의료기관의 응급의료센터 입구 모습. -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지난해 응급의료기관에 방문한 중증환자가 수술장 또는 병실로 가는데 평균 6.7시간이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에 비해 18분 줄어든 수준으로 여전히 응급실 과밀정도가 높았다.

3일 보건복지부가 전국 414개 응급의료기관에 대해 시설·장비·인력 법정기준 충족 여부, 응급실 과밀화 지수, 최종 치료 제공률 등을 평가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우선 2016년 응급의료기관 필수영역의 충족률은 86.0%로 2015년(81.9%) 대비 4.1%p 향상됐다.

지역별로는 대전·제주·서울에 있는 응급의료기관 법정 충족률이 높았고, 전남․경남 지역은 충족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낮게 나타났다.

응급실 과밀화 평가지표는 소폭 개선되는 추세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응급실이 과밀해 혼잡한 정도를 나타내는 ‘병상포화지수’는 2016년 50.1%로 2015년 54.5%에 비하여 4.4%p 감소했다.

응급실이 매우 과밀한 의료기관(병상포화지수 100% 이상) 역시 2015년 11개소에서 2016년 7개소로 감소했다.

지난해 병상 포화지수 100% 이상 기관은 서울대병원, 전북대병원, 전남대병원, 의정부성모병원, 서울성모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등이다.

반면 중증환자가 수술장, 병실 등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응급실에 머무는 재실시간은 평균 6.7시간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중증환자 응급실 재실시간은 중증질환으로 응급실을 내원한 후 입원 또는 수술한 환자의 재실시간으로 짧을수록 좋다.

복지부 관계자는 “중증환자 응급실 재실시간은 전년과 비슷한 것 처럼 보일 수 있지만 조금씩 개선되고 있다”며 “올해 평가부터는 ‘중증응급환자 재실시간’이 8시간 이하이거나 전년대비 2시간 이상 감소해야만, ‘응급전용 중환자실 관리료’ 및 ‘응급수술․시술 가산’ 수가를 인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중증환자에 대해 최종치료를 제공한 비율인 ‘중증환자 최종치료 제공률’은 2015년 75.6%에서 2016년 80.1%로 4.5%p 상승했으며, 전입된 환자를 다른 기관으로 전송한 환자 비율인 ‘비치료 재전원율’도 전년 대비 0.6%p 줄어든 3.8%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지난해 1월1일부터 응급환자에게 일정 시간내에 특정 의료행위를 하는 경우 50% 가산을 적용하는 등 응급의료행위에 대한 건강보험 수가가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의료기관별로 살펴보면 단국대병원, 건양대병원, 순천한국병원 등의 종합평가 결과가 우수했다.

해당 의료기관들은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최종치료 제공율이 높았고, 전문 진료 과목 간 협진체계가 제대로 이뤄졌으며, 전원이 필요한 응급환자를 다른 의료기관으로 안전하게 이송하는 등 응급실 운영·관리 체계가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복지부는 해당 응급의료기관에 대해 보건복지부장관을 시상하고, 우수 사례를 확산하여 전체적인 응급의료서비스의 수준 향상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반대로 법정 기준을 갖추지 못한 56개 응급의료기관에 대해서는 2017년 보조금을 삭감하고,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또한 3년 연속 법정 기준을 갖추지 못한 8개 기관은 지정을 취소해 엄정하게 제재한다는 방침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