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소리 변화까지 알아차리는 전자피부 나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4월 04일 07:00 프린트하기

연구진이 개발한 전지피부 모식도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연구진이 개발한 전지피부 모식도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소리와 압력의 변화를 알아차릴 수 있는 전자피부가 나왔다. 사람의 촉각 인지 능력을 넘어서는 전자피부로 재난 현상, 생체진단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도환 숭실대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 교수팀은 정희태 KAIST 교수와 사람이 촉각을 느끼는 원리를 모방한 초고감도 전자피부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전자피부로는 소리 변화로 인해 생기는 파동 변화부터 수백t 돌덩이의 압력까지 모두 느낄 수 있다.
 

연구진은 온도에 따라 형태가 변하는 ‘열가소성 플라스틱’에 압력에 따라 전기용량이 달라지는 압전 소자 등을 결합해 전자피부를 제작했다. 플라스틱 내부는 외부의 기계적 자극이 발생했을 때만 벌어져 통로가 생긴다. 이온성 액체가 흐를 때 생기는 전기적 신호를 해석해 압력을 인지하는 원리다. 실제 피부처럼 휘어지고 늘어나는 것도 가능하다.
 

이 피부는 1kPa(킬로파스칼)~수 mPa(메가파스칼)의 압력까지 넓은 범위의 압력을 인지할 수 있다. 소리로 인해 생긴 미세한 파동 변화부터, 수백t 돌덩이의 압력까지 하나의 전자피부로 감별할 수 있다는 의미다. 지금까지 1kPa 이하 낮은 압력에서 민감하게 반응하는 전자피부가 개발된 적은 있지만, 광범위한 측정이 가능한 인공피부를 개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교수는 “주변 환경을 실시간으로 인지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주는 스마트 인터페이스 기반기술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령 촉각으로 환자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는 스마트 로봇, 정교한 감각을 요구하는 수술용 로봇, 재난 사고 복구현장에 투입되는 로봇까지 제작이 가능하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스’ 4일자 표지논문으로 실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4월 04일 0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0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