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20년 여정 마무리 앞둔 토성 관측위성 ‘카시니’, 최후 임무는?

통합검색

20년 여정 마무리 앞둔 토성 관측위성 ‘카시니’, 최후 임무는?

2017.04.06 07:00
토성 관측 위성 카시니의 ‘그랜드 피날레’ 임무 상상도. -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토성 관측 위성 카시니의 ‘그랜드 피날레’ 임무 상상도. -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임무 시작으로부터 19년 5개월 21일 3시간 1분 43초.’
‘임무 종료까지 5개월 10일 5시간 37분 17초.’
 

약 20년 전 지구를 떠난 최초의 토성 탐사선 ‘카시니’호의 마지막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 22일 시작하는 ‘그랜드 피날레’라는 최종 임무를 마친 후 카시니는 토성 대기에 불타 장렬한 최후를 맞는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5일 ‘놀라운 이야기의 최종 결말’이 공개될 예정이라며 카시니의 최종 임무 일정을 발표했다. 카시니는 9월 15일 오후 9시 8분(한국 시간) 토성의 신비로운 얼음 고리를 근접 관측하는 임무를 마치고 지상과의 교신이 끊긴다.
 

현재 토성의 가장 바깥 고리 밖 7800km 궤도를 공전 중인 카시니는 22일 토성의 거대 위성 타이탄을 근접 관찰한 후 23일 고리와 토성 사이 공간으로 들어간다. 너비 2400km의 지역에서 토성 상공 구름층과 토성 대기권 외곽을 최초로 탐사하게 된다.
 

토마스 추어부헨 NASA 연구원은 “토성 고리 안쪽 궤도에 들어선 최초의 비행체인 카시니는 토성 주변을 22번 공전하며 대기를 자세히 관측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시니는 1997년 10월 발사됐다. 2004년 토성 궤도 진입 이후 대기와 호수를 가진 ‘타이탄’과 얼음이 분수처럼 뿜어져 나오는 제2위성 ‘엔켈라두스’ 영상을 보내오는 등 많은 과학적 발견에 기여했다. 2010년 NASA는 카시니의 연료가 떨어지는 시점을 고려해 2017년 임무 종료를 결정했다. 우주환경 보전을 위해 불태워 파괴하는 방식을 택했다.
 

NASA는 그랜드 피날레 최종 시뮬레이션을 마치고, 11일 이 임무를 카시니에 입력한다. 린다 스필커 NASA 연구원은 “토성 근접 관찰은 카시니의 긴 역사 중 가장 값진 결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