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생체리듬 통해 루게릭병 발병 원인 규명할수도”

통합검색

“생체리듬 통해 루게릭병 발병 원인 규명할수도”

2017.04.07 01:00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파킨슨씨 병, 루게릭 병 등 퇴행성 뇌질환의 원인 규명에 한걸음 다가섰다.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뇌 질환과 생체리듬 모두에 영향을 미치는 ‘어택신2’ 단백질의 작동 원리를 밝혀냈다.
 

임정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 교수는 어택신2와 결합해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단백질 2종을 발견했다고 학술지 ‘몰레큘러 셀’ 7일자에 발표했다. 어택신2의 작동 원리를 규명, 생체리듬이 흐트러지면 뇌 질환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근거를 제시할 기반 작업으로 평가된다. 수면 장애가 뇌질환을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그 원리는 밝혀지지 않았다.
 

어택신2는 동물의 24시간 행동 패턴인 생체리듬을 결정하는 단백질로, 돌연변이가 일어나면 퇴행성 뇌질환을 일으킨다. 연구진은 어택신2와 결합하는 2개의 단백질 ‘Lsm12’, ‘me31B’를 새로 발견하고, 이들과 어택신2와 결합하며 생체리듬을 조절한다는 사실을 초파리 실험으로 확인했다.
 

Lsm12는 대부분 동물의 생체리듬을 24시간으로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 이 단백질의 발현을 저하시킨 초파리는 아침엔 점점 늦게 일어나고 저녁엔 더 늦게 자며 정상 초파리보다 긴 하루를 보냈다. me31B 발현이 저하된 초파리는 외부 자극 없이는 아침에 스스로 일어나지 못했다. 하루 중 아무 때나 잠이 깨거나 드는 등 24시간 주기를 지속하지 못 했다.
 

임 교수는 “어택신2와 두 단백질의 조합에 따라 수면주기가 다르게 조절되며, 3개 단백질이 모두 정상 기능을 해야 일반적 생체리듬이 완성된다”며 “이 원리를 근거로 퇴행성 뇌질환이 생기는 생물학적 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기반 지식을 확립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