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싱크홀’ 미리 알 수 있는 기술 나왔다

통합검색

‘싱크홀’ 미리 알 수 있는 기술 나왔다

2017.04.14 07:00
운전자라면 누구나 운전을 하고 가다가 움푹 패인 도로를 보며 식겁한 기억이 있다. 작게 패인 도로는 무시하고 지나갈 수 있지만 자동차의 바퀴가 빠지거나, 인도 근처라 사람이 빠질 수도 있을 정도로 큰 싱크홀이라면 그냥 넘어가기 어렵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이런 싱크홀을 미리 탐지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하수관로를 조사하는 CCTV 조사 장비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
하수관로를 조사하는 CCTV 조사 장비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
 

이대영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하 건기연) 지반연구소 연구위원팀은 고화질 CCTV 자료와 지표 투과 레이더(GPR)로 조사한 자료를 연계해 ‘하수관로 노후화 평가 시스템’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낡은 하수관로로 인해 지반이 침하하거나 함몰하는 것을 사전에 진단하고 예방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고화질 CCTV를 이용해 1차로 하수관로의 모습을 관찰하고, 지반 침하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구간을 선정한 뒤, GPR 조사를 이용해 하수관로 위험등급을 매긴다. 그 뒤 주변 지반 상태와의 상관 관계를 조사해 지반이 침하하거나 공동이 발생할 가능성을 정밀하게 판단하게 된다.
 
GPR 조사 장비를 이용해 하수관로를 조사하고 있다.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
GPR 조사 장비를 이용해 하수관로를 조사하고 있다.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

서울시내 하수관로를 현장 조사 및 시험한 결과 실제 하수관로의 손상과 과로 상황으로 인해 발생한 공동을 확인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서울시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전역에 국내 하수관로에 대한 조사 자료가 축적된 뒤에는 이 자료를 바탕으로 ‘하수관로 지반함몰 위험등급 기준’을 정립할 수 있게 된다.
이 연구위원은 “하수관로 손상으로 인한 지반 함몰을 대비할 수 있다”며 “각 지자체에서 현장 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모아 데이터베이스화 하면 지반함몰 위험도 평가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