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현대·기아차 LF쏘나타 리콜 권고 거부…국토부 청문 절차 착수

통합검색

현대·기아차 LF쏘나타 리콜 권고 거부…국토부 청문 절차 착수

2017.04.26 12:00
포커스뉴스 제공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현대·기아자동차의 LF쏘나타 등의 차량 제작결함 5건에 대한 강제 리콜 여부를 결정하는 청문회가 열린다.

26일 국토교통부는 현대·기아차에 자발적 리콜을 권고했으나 현대차가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히면서 관련 법령에 따라 다음달 초 청문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현대·기아차에 리콜을 권고한 사항은 총 5건이다. 지난달 23일과 이달 20일 두차례에 걸쳐 제작결함심사평가위원회를 열고 현대·기아차에 차량 결함 시정을 결정하라고 권고했다.

지난달 23일에는 △아반떼 등 3차종 진공파이프 손상 현상 △모하비 허브너트 풀림 현상 △제네시스·에쿠스 캐니스터 통기저항 과다 △산타페 등 5차종 R엔진 연료호스 손상 현상 등의 4건의 결함이, 지난 20일에는 LF쏘나타 등 3차종 주차브레이크 미점등 결함이 리콜 대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번 결함건은 국토부가 현대차 내부 제보자인 김 모 전 부장이 신고한 차량결함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국토부는 차량 20만대 이상에 대해 자동차안전연구원의 기술조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리콜이 결정되면 대상 차량은 현대·기아차에서 결정하게 된다. 국토부는 LF쏘나타의 경우 국내에서 10만대 미만의 차량이 리콜에 해당될 것이라 보고 있다.

청문 결과에 따라 강제리콜 명령 등 후속 조치가 진행될 예정이다.

반면 현대차는 LF쏘나타 문제가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의 경우 주차브레이크는 정상 작동하지만 경고등이 뜨지 않는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청문회 과정에서 현대차의 의견을 소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세타2 엔진 결함이 드러나면서 그랜저·쏘나타·K7·스포티지 등 5개 차종 17만여대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