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넥슨 개발자컨퍼런스(NDC)가 남긴 것…'상생·나눔'의 공유 가치

통합검색

넥슨 개발자컨퍼런스(NDC)가 남긴 것…'상생·나눔'의 공유 가치

2017.04.28 15:16
2017 NDC 아트북 무료나눔 행사 전경 - 넥슨 제공
2017 NDC 아트북 무료나눔 행사 전경 - 넥슨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국내 게임업계 최대의 지식공유 콘퍼런스인 '넥슨개발자컨퍼런스(NDC)가 사흘간 일정을 마치고 27일 폐막했다. 25~27일 열린 올해 NDC는 누적 참관객 수 약 1만9000여명을 돌파하며 흥행에도 성공했다는 평이다.

◇ 기조강연, 포스트모템 등 주요 강연들은 만석 행진

실제 넥슨 오웬 마호니 대표의 환영사와 이은석 디렉터의 기조 강연으로 포문을 연 올해 NDC의 주요 강연들은 몰려드는 참관객들로 입추의 여지가 없었다.

특히, '오버워치 히어로 생성과정 및 테크니컬 아트'를 다룬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이학성 아티스트의 강연에 700명 이상 입장하며 올해 최다참관을 기록했고 '소규모 독립적 조직의 운영 방식'을 다룬 슈퍼셀 티무르 하우실라 게임 리드디렉터의 강연에는 시작 전부터 수많은 참관객들이 몰리며 긴 줄이 이어졌다.

좌석이 다 찬 후에는 "서서라도 듣겠다"는 열정을 보인 입석 참관객들로 좌석 외각까지 가득 차는 진풍경을 연출되기도 했다.

특히, 프로젝트의 성공요인과 시행착오를 되짚어보는 '포스트 모템'(post-mortem, 사후 분석) 강연에 수많은 게임 종사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올해 새롭게 추가된 '가상현실' 분야 중 에픽게임즈의 '로보리콜-포스트모템' 강연은 실제 VR게임을 개발하는 참관객들에게 "신선하다", "꿀같은 강연이다" 등의 호평이 소셜미디어에 이어졌다.

또 코믹한 페이스북 영상으로 화제를 모아왔던 넥슨의 조금래 PD의 'SNS 홍보시대-넥슨의 페이스북 100배 활용법' 강연 역시 히트를 기록했다. 조금래 PD는 강연에서 '유머'와 '공감'이라는 키워드를 해법으로 제시하며 강연장을 가득 채운 참관객들과 소통했다.

함께 진행된 '야외 음악공연'은 참관객들과 행인들의 귀를 즐겁게 해주었다. 넥슨포럼을 대표하는 재즈빅밴드 '더놀자밴드'와 '넥슨합창단', 넥슨 동호회 락밴드팀 '넥슨밴드' 그리고 넥슨의 음악레이블 '네코드'가 참여한 이번 야외공연에서는 인기 게임들에 삽입된 다양한 음원(OST)들의 연주로 NDC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여기에 VR체험존에는 에픽게임즈(Epic Games)에서 개발한 '로보 리콜'(Robo Recall)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해 실감나는 VR게임을 체험하고자 하는 수많은 게이머가 몰렸다. 'NDC 아트북' 무료 배포 행사 역시 이른 아침부터 아트북을 기다려온 팬들로 인해 배포 진행 5분만에 끝나기도 했다.

◇ 상생과 나눔의 공유가치로 게임업계 변화 이끌어

NDC을 국내 대표 개발자 콘퍼런스로 바라보는 게임업계 종사자들의 시각도 이번 행사에서 여실히 입증됐다. 2007년 사내 정보공유 행사로 시작한 NDC는 2011년 본격적으로 대외에 문호를 개방하며 '게임업계 모두가 참여하는 지식 공유 플랫폼'으로의 진화를 시도했다.

넥슨이 던진 '상생과 나눔'이라는 공헌적 가치에 게임업계는 활발한 참여로 응답해 올해 강연자 신청 접수는 지난해에 비해 150% 증가했다. 결국 국내 게임업계와 NDC가 정보공유의 선순환을 이룬 셈이다.

넥슨 권도영 NDC사무국장은 "올해 NDC에서는 발표자들을 위한 전문가의 프레젠테이션 코칭, 참관객 편의를 위한 발표설비와 위치 안내 확충, 재미를 위한 부대행사와 장내 게임음악 방송 등이 다양한 시도가 있었다"며 "참관객과 발표자, 전시 작가분들께 매우 감사 드리며, 매년 즐겁고 유익한 콘퍼런스로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꾸준히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올해 NDC에는 미래 게임인을 꿈꾸는 학생 참관객이 예상치의 1.5배에 달하는 약 1500명에 달했다.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NDC 서포터즈' 선발 역시 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학생들은 트위터에 "게임업계로 들어갈 사람에게는 필수", "시험을 포기하고 왔다", "4년 만에 참관의 꿈을 이뤘다"는 글을 올리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넥슨 관계자는 "학생들에게 NDC가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이유는 행사 참관만으로도 게임 업계에 대한 이해 수준을 크게 높일 수 있기 때문"이라며 "NDC에는 게임 기획, 프로그래밍, 아트 및 사운드, 게임 운영 등 다양한 주제의 강연들이 마련돼 있으며, 전문적인 지식을 요구하는 강연부터 관련 분야 전공자라면 별도의 사전 지식을 요구하지 않는 강연까지 수준도 다양하다"고 밝혔다.

풍부한 강연들을 통해 학생들은 게임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접할 수 있으며, 커리어와 관련한 강연들로부터는 게임 업계 종사자들의 살아있는 조언을 얻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NDC에 대학생 서포터즈로 참여한 이민상씨는 "서포터즈로 NDC에 참가해 친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며 "오래전부터 동경해왔던 넥슨의 이근우 아티스트를 직접 만나고 싸인까지 받아 무척 기쁘다 게임 아티스트라는 꿈에 한 발 앞으로 다가선 기분이 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