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미래부, 공학대학 역량 증진 위한 17개 ‘공대혁신 사업단’ 선정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5월 02일 15:00 프린트하기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미래창조과학부는 국내 공학대학 역량 증진을 위한 ‘공대혁신 사업’을 시행키로 하고, 사업단 19곳을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공대혁신 사업은 현장 맞춤형 인재 양성과 공학교육 리더십 확립, 기업의 공학교육 참여를 목적으로 시행된다.

 

총 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대학(원)생 연구팀의 도전적 연구과제를 지원하는 ‘현장맞춤형 이공계 지원 사업( X-Corps사업)’과 25억 원을 투입해 포스트닥터(박사후연구원) 및 석·박사과정생으로 구성된 연구그룹과 기업의 공동연구를 돕는 ‘차세대 공학연구자 육성 사업(차세대 사업)’으로 나뉜다.

 

  이에 따라 X-Corps 사업에 선정된 △성균관대(자연) △서울시립대 △건양대 △인하대 △한양대 △한밭대 △인천대 △서울대 △강원대 △산업기술대 △강릉원주대 △중앙대 △충남대 △경희대(국제) 14개교가 각각 2억4000만 원~4억6000만 원씩을 지원받는다. 차세대 사업단으로 뽑힌 △부산대 △성균관대(자연) △한양대 △경희대(국제) △전북대 등 5개교도 평균 5억 원씩 지원받는다.

 

미래부 측은 “선정된 사업단들이 사회나 기업의 문제를 연구하며 역량을 높이고, 미래에 대한 비전 역시 찾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5월 02일 15: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