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UNIST, 유럽 최대 연구소 ‘헬름홀츠 율리히 연구소’와 공동연구센터 설립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5월 16일 18:00 프린트하기

UNIST 제공
UNIST 제공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유럽 최대 규모의 국책 연구기관 ‘헬름홀츠 율리히(Helmholtz Juelich) 연구소’와 미래 에너지원 확보를 위한 공동 연구에 돌입한다.


UNIST는 헬름홀츠 율리히 연구소와 공동으로 ‘UNIST-헬름홀츠 율리히 미래에너지 혁신 연구센터(이하 연구센터)’를 구축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UNIST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독일의 3대 연구기관으로 꼽히는 헬름홀츠, 막스플랑크,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모두 공동 연구센터를 구축한 대학이 됐다.

 

헬름홀츠 율리히 연구소는 에너지, 기후, 바이오인포매틱스 분야에 특화된 연구소다. 16일부터 본격 운영되는 연구센터에서는 차세대 에너지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를 수행한다. 특히 태양광 발전 실용화를 위해 고용량·고안정성 저장 소재와 매체를 생산기술을 개발한다.

 

연구센터는 미래창조과학부의 ‘해외우수연구기관 유치사업’으로 선정돼 6년간 39억5000만 원의 연구비를 확보했으며, 헬름홀츠 재단으로부터 매년 50만 유로(약 6억2000만 원)의 출연금을 받는다.

 

UNIST는 2010년 ‘노벨상 사관학교’로 불리는 독일 막스플랑크 분자생의학연구소와 ‘한스쉘러 줄기세포연구센터’를 개소해 줄기세포 및 재생의학 분야 연구를 진행 중이다. 한편 2016년 설립된 프라운호퍼 화학기술연구소의 분원인 ‘프라운호퍼 프로젝트 센터’에서는 고효율 차량경량화 부품소재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조욱 UNIST 교수는 “이번 설립된 연구센터는 단순한 R&D를 넘어 산업화 기반 기술까지 개발해 나갈 계획으로 향후 설립될 연구센터들의 롤모델로 자리매김하려 한다”고 말했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5월 16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