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안심하고 자녀에게 유튜브 보여주세요...유튜브 키즈 국내 상륙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5월 16일 18:00 프린트하기

구글코리아 제공
구글코리아 제공

어린이를 위한 유튜브가 국내에 상륙했다.

 

구글코리아는 16일 서울 종로구 콘텐츠코리아랩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 어린이도 쉽게 쓸 수 있고, 부모가 자녀의 사용 시간을 정할 수 있는 어린이 동영상 앱 ‘유튜브 키즈’ 국내 출시를 발표했다.

 

어린이들의 스마트폰 동영상 시청이 늘어나는 가운데, 자녀가 부적합한 콘텐츠에 노출되지 않고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동영상 앱을 찾는 부모들을 겨냥했다. 

 

유튜브 키즈는 유튜브의 수많은 어린이용 콘텐츠를 기반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일반 엔터테인먼트 동영상을 비롯해 영어, 과학 등 학습용 콘텐츠를 재미있게 접할 수 있다. 큼직한 이미지와 눈에 띄는 아이콘을 사용하고 음성 검색 기능이 있어 글자를 모르는 어린이들도 쉽게 쓸 수 있다.

 

프로그램, 음악, 학습, 탐색 등 4개 카테고리의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유튜브 키즈 국내 출시에 맞춰 뽀로로와 타요로 유명한 아이코닉스, 핑크퐁 개발사 스마트스터디, 캐리소프트 등 인기 어린이 콘텐츠 제작사가 250여 편의 전용 콘텐츠를 선보인다. 증강현실(AR)을 접목한 ‘내 손안에 뽀로로’, ‘로보카 폴리 스톱모션 시리즈’ 등이 눈길을 끈다. 

 

구글코리아 제공
구글코리아 제공

자녀의 나이대에 맞는 영상이 나오도록 설정할 수 있으며, 부모가 정해둔 시간이 지나면 앱이 꺼지는 타이머 기능으로 아이의 영상 시청 시간을 조정할 수 있다. 아이에게 검색을 허용할 지도 설정할 수 있다. 돈 앤더슨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 앤 러닝 파트너십 총괄은 “유튜브 키즈는 부모들이 각자 가족의 상황에 맞추어 시청 환경을 설정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권한을 제공한다"며 "호기심 많은 아이들에게 세계의 재미있고 교육적인 콘텐츠를 제공해 유튜브 키즈가 더할 나위 없는 놀이 및 교육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현우 스마트스터디 부사장은 “유튜브 키즈를 통해 부모들이 유튜브를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학습의 장으로 더욱 잘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튜브 키즈는 2015년 미국에서 처음 출시돼 현재 26개 국가에서 쓰이고 있다. 매주 800만명이 사용하며 누적 조회 수는 300억 건에 이른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5월 16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0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