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갤럭시S8, 3주 만에 1천만대 판매…역대 기록 세우나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5월 18일 19:00 프린트하기

삼성전자 갤럭시S8 미드나이트블랙 색상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갤럭시S8 미드나이트블랙 색상 - 삼성전자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삼성전자가 지난달 말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 시리즈가 흥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해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 이후 제품 신뢰성을 두고 업계의 우려가 있었지만, 갤럭시S8 시리즈는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가장 빠른 속도로 팔려나가고 있다.

18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갤럭시S8과 갤럭시S8플러스는 지난 12일 전세계 출하량 1000만대를 돌파했다. 이 중 실제 개통된 판매량은 500만대를 넘긴 것으로 집계된다. 지난달 21일 공식 판매를 시작한 지 약 3주 만에 세운 기록이다.

이는 갤럭시S7 시리즈보다 3~4일 정도 빠른 기록이다. S7 시리즈는 1000만대를 출하하기까지 약 24일이 걸린 것으로 추정된다. S5, S6 시리즈는 약 25일이 소요된 것으로 파악된다. 리콜 사태를 불러온 갤럭시노트7은 노트 시리즈로, 갤럭시S 시리즈에 비하면 판매량이 현저히 낮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가 갤럭시S8 시리즈로 역대 최다 판매기록을 세울지 주목된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갤럭시S8 시리즈 연간 판매량을 6000만대까지 내다봤다. 갤럭시S7 시리즈는 연간판매량이 4900만대, 갤럭시S4는 4500만대였다.

갤럭시S8 시리즈가 한국과 미국, 캐나다 등 일부 국가에서 우선 출시된 점은 긍정적인 요소다. 스마트폰 시장규모 1위인 중국도 이달 말 출시할 예정이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이슈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안정성 강화와 품질향상 등을 위해 역량을 다 하고 있다고 판단된다"며 연간 판매량 6000만대를 전망했다.

흥행에는 성공하겠지만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 여파 등으로 최다 판매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란 의견도 나왔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상반기에 2000만대, 연간 4700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다만 권 연구원은 "갤럭시S8이 노트7 단종의 구원투수 역할까지 하는 것이어서 (S8의 가치를) 판매량으로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포커스뉴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5월 18일 19: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0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