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표지로 읽는 과학_네이처] ‘멍청한 인공지능(AI)’이라도 협업엔 좋다

통합검색

[표지로 읽는 과학_네이처] ‘멍청한 인공지능(AI)’이라도 협업엔 좋다

2017.05.21 18:00

네이처 제공
네이처 제공

길거리를 지나다니는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 멍하니 서 있는 로봇 하나가 이번 주 ‘네이처’ 표지에 등장했다. 완벽하고 똑똑하다는 일반적 인공지능(AI)의 이미지와 사뭇 다르게 어딘가 허술한 모습이다.

 

미국 예일대 네트워크과학연구소(YINS) 연구진은 허술한 인공지능이라도 인간과의 협업을 진행할 땐 전체적인 생산성을 증가시키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공동체의 특정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사람들은 각자 나름의 합리적인 판단을 한다. 하지만 개인의 선택이 공동체에 항상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 개인의 입장에서 전체를 아우르는 결정을 내리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4000명의 실험자를 모아 인터넷에서 간단한 색 맞추기 게임을 진행했다. 각각 20명으로 구성된 팀은 초록, 주황, 보라 중 1가지 색으로 자신의 ‘땅’을 칠할 수 있다. 5분 내 인접한 옆 사람의 땅과 서로 다른 색으로 칠해진 20개의 땅을 완성하는 것이 미션이다. 참가자는 옆집 땅 색을 보고 1.5초 마다 자신의 선택을 바꿀 수 있다.

 

이 간단한 게임에 성공한 그룹은 전체의 67%다. 내가 옆집 색을 보고 선택을 바꾼다 해도, 서로 대화가 진행되지 않는 온라인 공간에서 옆집 역시 색을 바꿀지 모르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3개의 ‘봇’과 17명의 사람으로 구성된 팀을 다시 구성했다. 하지만 여기 참가한 봇은 10번 중 1번의 실수를 저지르는 약간 ‘멍청한(dumb)’ AI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게임의 성적은 좋아졌다. 참가팀 중 85%나 미션을 성공했으며, 성공까지 걸린 시간도 평균 232초에서 103초로 55.6%나 단축됐다. 이 효과는 사람들이 봇의 존재를 알거나 모르는 것과 관계없이 동일하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를 사람들이 봇(혹은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봇)의 실수를 관찰한 뒤, 반면교사 삼아 자신은 좀더 합리적인 선택을 하게 이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나치게 멍청한 AI는 오히려 효율을 저하시킨다는 점도 확인됐다. 10번 중 3번 이상 잘못된 선택을 하는 실수투성이 AI는 오히려 효율성에 악영향을 미쳤다.

 

니콜라스 크리스탁시스 미국 예일대 교수는 “공동체의 합리적 의사결정에 있어 개인의 실수는 나쁜 걸로만 생각됐지만, 오히려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라며 “단순한 AI도 인간과 협업을 통해 생산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라고 설명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