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장내미생물 나이는 4억 살 이상?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14일 09:00 프린트하기

3억3500만 년 전 생물들의 모습이다. 지금의 병원균 조상들이 초기 육지 동물의 장에서 살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 Mark witton 제공
3억3500만 년 전 생물들의 모습이다. 지금의 병원균 조상들이 초기 육지 동물의 장에서 살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 Mark witton 제공

대표적인 장내미생물 중 하 나 인 장내구균(Enterococcus )의 나이가 무려 4억 살이 넘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 마이클 길모어 교수팀은 장내구균의 분자시계를 분석했다. 분자시계는 진화 과정에서 단백질의 아미노산 배열에 생기는 변화를 통해 생물의 연대를 추정하는 방법이다. 그 결과 장내구균은 5억~4억 2500만 년 전 사이에 등장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페름기 대멸종과 같은 사건으로 동물의 다양성이 빠르게 증가할 때, 장내구균의 종분화가 활발하게 일어났다는 것도 알아냈다. 동물이 건조한 환경이나 배고픈 환경 등에 적응하듯 장내구균 역시 그 환경에서 살아남은 것이다.


길모어 교수는 “우리는 수백만 년 전 장내구균이 건조함에 내성을 갖게 될 때와 항생제가 그들의 세포벽을 공격할 때 어떤 유전자를 얻었는지 알게 됐다”며 “이는 강력한 항생제를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셀’ 5월 11일자에 실렸다.


doi:10.1016/j.cell.2017.04.027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14일 09: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5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