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화학자가 새롭게 밝힌 눈송이의 비밀

통합검색

화학자가 새롭게 밝힌 눈송이의 비밀

2017.06.13 09:00
pexels 제공
pexels 제공

눈송이를 이루는 얼음 결정의 특성이 새롭게 밝혀졌다. 미국 터프츠대 화학과 메리 제인 슐츠 교수팀은 완전히 편평하고 커다란 육각형의 얼음이 눈송이를 이룬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기존에는 육각형을 이루는 6개의 물 분자 중 3개가 더 낮은 층에 위치하는 ‘의자 모양’ 결정이 눈송이를 이룬다고 생각했다.


연구팀은 눈송이의 결정 구조를 분자 수준에서 관찰하기 위해 ‘전자 후방산란 회절’ 기술을 이용했다. 이 기술은 전자현미경으로 전자빔을 발사해 시료 뒤쪽에 만들어지는 회절 형태로부터 시료의 구조를 알아내는 방법이다. 분석 결과, 눈송이의 결정 구조는 중심부 물 분자 주변을 다른 여섯 개의 물 분자가 감싼 편평한 육각형이며, 크기가 기존 가정보다 크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결정 구조에 따른 열 방출 수식도 세웠다. 슐츠 교수는 “층이 두 개인 의자 모양 얼음은 면적당 열을 가장 많이 방출해 금방 증발한다”며 “이보다 크고 편평한 육각 얼음은 면적당 방출하는 열이 적어 눈송이로 자란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결정 구조 때문에 눈송이가 대기 중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 같은 기체의 화학변화에 촉매로 작용하는 등 기존에 몰랐던 독특한 반응성을 나타낼 것으로 예측하고 현재 조사하는 중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5월 9일자에 실렸다.


doi:10.1073/pnas.1703056114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