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흡연이 주 원인인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5명 중 4명이 60세 이상

통합검색

흡연이 주 원인인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5명 중 4명이 60세 이상

2017.05.30 15:00
산책하는 노인
(서울=포커스뉴스) 흡연이 주 원인인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 5명 중 4명은 60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만성적인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이 주요 증상이며, 중증으로 진행되는 경우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숨이 차게 된다. 가장 주요한 발병 원인은 흡연 또는 간접흡연이며, 우리나라 70세 이상 고령자에게는 네 번째로 흔한 사망 원인이다.

3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간 만성폐쇄성폐질환 진료현황 추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진료인원수는 23만2000명으로 2011년 25만9000명 대비 10.7%(2만7000명) 감소했다.

반면 진료비는 1737억원으로 2011년 1473억원 대비 17.9%(263억원) 증가했다. 2015년 1인당 연평균 진료비는 74만8000원으로 2011년 56만6000원 대비 32.0%(18만1000원) 증가했다.

2015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만성폐쇄성폐질환’ 진료인원수를 분석해 보면, 60대 이상 고 연령대에서 전체 진료인원의 80.2%(18만 6천 명)을 차지했다.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 비율을 살펴보면, 70대가 전체 35.0%(8만1000명)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60대 25.0%(5만8000명), 80세 이상 20.2%(4만6000명) 순이었다.

전체 진료인원의 70.1%(16만2000명)가 남성이었으며, 이는 여성 진료인원(6만9000명) 대비 2.3배 많은 수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한창훈 교수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노령이 위험인자이다. 나이가 많을수록 흡연기간이 길어지는 등 위험요인에 노출되는 기간이 길어지므로 만성폐쇄성폐질환은 40세 이상, 특히 60대 이상 노인에게 발생하는 질환이다”고 말했다.

이어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진행성 질환이므로 나이가 많을수록 질환이 심해지므로 고연령대에서 진료를 많이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남성이 여성 대비 평균 2배가량 더 많은 이유에 대해서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흡연인데 우리나라 남성의 경우 과거부터 지금까지 여성에 비해 흡연율이 월등히 높은 것이 원인이 되겠다”며 “명확하지는 않으나 남성 자체의 소인이 위험인자일 가능성도 제시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