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뇌졸중 환자 손목 유연성 측정하는 로봇 나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01일 18:00 프린트하기

연구진이 개발한 로봇을 이용해 손목과 아래팔의 경직도를 측정하고 있다. - UNIST 제공
연구진이 개발한 로봇을 이용해 손목과 아래팔의 경직도를 측정하고 있다. - UNIST 제공

뇌졸중 등 신경질환 환자의 증상을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재활로봇이 개발됐다. 뇌졸중의 증상 중 하나인 손목 경직 정도를 판단할 수 있어 재활치료의 효과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강상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교수팀은 장평훈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교수, 삼성전자 등과 공동으로 로봇을 이용해 손목과 아래팔의 움직임을 수분 내에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연간 1500만 명에게 발생하는 신경질환인 뇌졸중은 근육과 인대가 경직되는 증상을 수반한다. 이런 경직이 환자의 움직임을 방해하고 통증을 유발해 일상생활을 불편하게 만든다.

 

지금은 의사가 손으로 환자의 관절을 움직여보며 감각적으로 판단하기 때문에 평가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는 문제가 있었다. 또 손이 두 개뿐이라 한 번에 한 관절, 한 방향으로만 측정할 수 있다는 한계도 있었다.

 

연구진이 개발한 로봇은 마사지 기계처럼 작은 진동을 가해 손목과 아래팔을 움직이게 한다. 이때 로봇이 이 움직임을 측정해 손목과 아래팔의 경직 정도를 객관적, 정량적으로 파악하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이용해 세계 최초로 정상인의 손목과 아래팔의 경직도를 평가한 자료를 구축할 계획이다. 자료가 구축되면 뇌졸중 등 신경질환자의 진단을 위한 기준 값으로 사용할 수 있다.

 

강 교수는 “앞으로는 재활 진단 로봇이나 치료 로봇을 설계하고 제작하는 방식이 훨씬 손쉬워질 것”이라며 “특히 뇌졸중 등 신경질환자의 진단보조와 진단에 따른 환자맞춤형 정밀재활치료에 쓰일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전기전자공학회 신경시스템 및 재활공학 저널(IEEE Trans. Neural Systems and Rehabilitation Engineering)’ 최신호에 실렸다.

 


권예슬 기자

yskwo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01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3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