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17개국 과학자들, ‘환자 맞춤형 암 치료’ 연구 나선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16일 08:30 프린트하기

13일 서울에서 열린 ‘제13차 국제암유전체컨소시엄(ICGC) 사이언티픽 워크숍’에 참석한 링컨 스테인 ICGC 회장(가운데)과 제니퍼 제닝스 ICGC 사무총장(왼쪽에서 세 번쨰)과 ICGC 한국 연구팀. -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13일 서울에서 열린 ‘제13차 국제암유전체컨소시엄(ICGC) 사이언티픽 워크숍’에 참석한 링컨 스테인 ICGC 회장(가운데)과 제니퍼 제닝스 ICGC 사무총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ICGC 한국 연구팀. -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미국과 프랑스, 캐나다, 한국 등 세계 17개국 과학자들이 위암, 폐암, 백혈병 등 50종의 암 유전체를 밝히기 위해 결성한 ‘국제암유전체컨소시엄(ICGC)’이 내년부터는 ‘암 정밀의료’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암 환자의 유전정보와 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시험 결과를 연계하는 환자 맞춤형 암 치료 연구다.
 
링컨 스테인 ICGC 회장(캐나다 온타리오암연구소 박사)은 13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기자와 만나 “국제 협력 덕분에 각 암을 유발하거나 억제하는 다양한 유전자를 찾을 수 있었다”며 “내년까지 50종의 암에 대해 각각 환자 500명(비교군 일반인 500명)의 게놈 분석 데이터를 확보해 정밀의료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테인 회장을 비롯한 암 유전체 전문가 300여 명은 12일부터 3일간 서울에서 열린 ‘제13차 ICGC 사이언티픽 워크숍’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ICGC는 2018년까지 암 환자 2만5000명의 유전체(게놈)에 나타난 유전자 변이를 분석해 50종에 이르는 암의 유전적 특성을 밝힌다는 목표로 2010년 출범했다. 2003년 완료된 ‘인간 게놈 프로젝트’ 이후 가장 큰 규모의 게놈 프로젝트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을 비롯해 세계 30여 개의 연구기관과 병원, 대학 연구진이 참여해 데이터를 공유한다.
 
스테인 회장은 “동일한 기준으로 여러 종류의 암을 비교 분석하면, 각 암이 가진 유전적 특성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명확하게 알 수 있다”며 “대규모 컨소시엄이 아니라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런 방식의 분석을 ‘Pan-Cancer Analysis’라고 한다. 기존에도 특정 암에 관여하는 유전자를 밝힌 연구 성과는 있었지만, 연구자마다 분석 기술이나 조건, 기준 등이 제각각이어서 서로 비교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지난해 연구진은 ICGC의 후속으로 ‘ICGC메드(ICGCmed)’를 새롭게 출범했다. ICGC 연구가 끝나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ICGC메드는 2025년까지 항암제나 신약 후보물질 등 화학적 치료를 받은 암 환자 20만 명의 임상 데이터를 확보하는 게 목표다. 파비앵 칼보 ICGC메드 회장(프랑스 파리 귀스타브 루시 암센터 박사)은 “같은 항암제도 어떤 사람에겐 효과가 있고, 어떤 사람에겐 없다”며 “많은 환자의 게놈을 분석해 이런 차이를 만들어내는 유전적 요인을 밝혀내면 부작용은 적고 효과는 큰 환자 맞춤형 정밀의료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3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만난 파비앵 칼보 ICGC메드 회장(프랑스 파리 귀스타브 루시 암센터 박사). -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13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만난 파비앵 칼보 ICGC메드 회장(프랑스 파리 귀스타브 루시 암센터 박사). -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국내 연구진도 2012년부터 ICGC에 합류해 한국인 암 연구에 괄목할 성과를 냈다. 윤성수 서울대병원 교수는 고영일 서울대병원 교수와 함께 한국인 급성골수성백혈병 환자 200여 명의 게놈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임상 적용 가능한 환자 맞춤형 치료 플랫폼을 개발했다. 윤 교수는 “비교군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ICGC에서 얻은 연구 결과는 신뢰도가 높다”며 “같은 암 환자 중에서도 한국인만의 유전적 특성을 파악하는 데도 유리하다”고 말했다.
 
박근칠 삼성서울병원 교수는 김영욱 성균관대 의대 초빙교수와 함께 한국인 편평상피세포암(폐암) 환자 100여 명에서 나타난 유전적 특성을 최초로 밝혀 2014년 국제학술지 ‘임상종양학저널(Journal of Clinical Oncology)’에 발표했다. 박 교수가 교신저자, 김 교수가 제1저자로 참여했다. 박 교수팀은 ICGC에 폐암 환자 200여 명의 게놈 분석 데이터를 기탁했다. 박 교수는 “ICGC에서 공유하는 모든 데이터는 컨소시엄 연구가 끝나면, 대중에도 완전히 공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김형래 보건복지부 차세대맞춤의료유전체사업단장(이화여대 의대 교수) 팀과 유방암을 연구하는 이은숙 국립암센터 단장 팀이 참여 중이다. 이들은 ICGC메드에서도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4PB(페타바이트·1PB는 약 100만 GB)에 이르는 ICGC의 빅데이터 저장 인프라를 제공한다.
 
ICGC메드가 해결해야 할 과제도 있다. ICGC와 마찬가지로 ICGC메드 역시 각국의 연구진이 자력으로 연구비를 확보해야 한다. 암 환자의 유전정보와 항암제의 임상시험 결과 사이의 상관관계를 파악하려면 대형 제약사들의 참여도 끌어내야 한다. 스테인 회장은 “아직까지는 제약사들과 협의 중인 단계”라고 말했다. 칼보 회장은 “연구자들이 개인의 생체정보를 유출하거나 다른 목적으로 활용하지 못하도록 윤리적인 문제도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 참여국 연구 대상 암 종류
미국 위암, 폐암, 유방암, 간암, 자궁경부암, 백혈병, 췌장암, 소아고형암, 결장암, 피부암, 난소암, 자궁내막암, 방광암, 신장암, 두경부암, 뇌암, 골육종, 전립선암, 연조직암 등 19종
중국 식도암, 갑상선암, 상인두암, 위암, 폐암, 유방암, 간암, 백혈병, 췌장암, 결장암, 난소암, 방광암, 신장암, 뇌암, 전립선암 등 15종
프랑스 안구암, 자궁암, 유방암, 간암, 백혈병, 신장암, 골육종, 전립선암, 연조직암 등 9종
영국 만성골수성장애, 식도암, 유방암, 골육종, 전립선암 등 5종
멕시코 유방암, 자궁경부암, 백혈병, 소아고형암, 두경부암 등 5종
호주 췌장암, 피부암, 난소암, 전립선암 등 4종
캐나다 췌장암, 소아고형암, 전립선암 등 3종
독일 백혈병, 소아고형암, 전립선암 등 3종
한국 폐암, 유방암, 백혈병 등 3종
일본 담도암, 위암, 간암 등 3종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16일 08: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2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