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고산병 치료제로 암세포 찾아가는 근적외선 광역학치료제 개발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18일 17:00 프린트하기

방사선 항암 치료를 대신할 수 있는 새로운 근적외선 광역학치료제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김종승‧김종훈 고려대 교수, 이진용 성균관대 교수와 조나단 세슬러 미국 텍사스대 교수 공동연구팀은 암을 표적으로 삼아 암 조직의 새 혈관 제조 능력을 억제하는 광역학치료제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암 광역학치료제는 인체에 무해한 근적외선을 이용해 암 세포를 제거하는 치료법이다. 수술이나 방사선, 약물 치료 등 기존 암 치료법에 비해 부작용이 적다. 그러나 근적외선과 반응할 수 있도록 투여하는 광역학치료제가 정상 세포에도 영향을 미치거나, 효과가 약해 재발 가능성이 크다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고산병 치료제로 잘 알려져 있는 아세타졸아미드를 이용했다. 아세타졸아미드는 암세포에서 과다하게 많이 나오는 탄산탈수소효소9 단백질과 잘 결합하기 때문이다. 이 성질을 이용해 암세포만을 골라 근적외선의 표적이 되도록 만들었다.


사람 유방암 세포를 가진 동물 모델에게 실험한 결과는 놀라웠다. 기존 광역학치료제에 비해 종양 부피가 4분의 1 가량으로 줄어들었다. 게다가 아세타졸아미드가 혈관이 잘 생기지 않도록 만든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암 조직은 크게 자랄수록 더 많은 혈관을 만들어 영양분을 공급받아 조직을 키운다. 즉 혈관이 생기는 것을 막으면 암 세포가 커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김종승 교수는 “암세포의 선택적 치료와 치료 후 재발을 막는 암 신생 혈관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며 “앞으로 표적지향형 광역학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화학분야 국제학술지인 미국화학회지 6월 7일자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18일 1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6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