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인가, 장인정신인가?...천연광물 유약으로 현대적 도자기 창작하는 황동하 명지대 교수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27일 07:00 프린트하기

“공작석은 아름다운 푸른색을 가진 광물입니다. 이 광물에 들어 있는 탄산동 덕분에 독특한 푸른색을 내는 유약을 만들 수 있었지요.”


20일 만난 황동하 명지대 산업대학원 세라믹아트공학과 교수는 15년째 도자기 유약을 연구하고 있다. 다양한 재료로 유약을 만들어 온 그는 최근 천연 광물을 포함한 유약을 개발했다. 이 유약을 활용한 도자기는 다음달 9일까지 국립과천과학관 광물특별전에 전시된다.

 

연구실에 들어서자 화학 약품 냄새가 코를 찔렀다. 빽빽하게 놓인 진열장에는 다양한 크기의 도자기가 화학 약품과 암석, 점토 시료와 함께 놓여있었다. 황 교수는 다양한 재료와 약품을 이용해 유약을 개발하고 있다. 지금까지 실험해 만든 유약 샘플은 30만 가지나 된다.

 

황동하 명지대 산업대학원 세라믹아트공학과 교수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제공
황동하 명지대 산업대학원 세라믹아트공학과 교수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제공


유약은 도자기의 화룡점정을 찍는 요소다. 초벌구이에 덧바르는 유약 종류에 따라 도자기의 질감과 색이 결정된다. 전통 도자기를 만드는 도공들 중 일부는 집안 대대로 전해 내려오는 비법으로 유약을 만든다.
 

하지만 보통 도공이라면 시판되는 유약을 사서 쓴다. 그런데 시판되는 유약이 다양하지 못해 표현할 수 있는 질감과 색에 한계가 있다. 황 교수는 이런 문제를 해결해보려고 유약 연구에 매달리고 있다.


황 교수는 “재료나 환경의 아주 작은 변수에도 다른 결과가 나오는 것이 도자기의 매력”이라고 말했다. 유약에 산화철을 넣었을 때 산화철 비율이 3%면 노란색 도자기가 만들어지지만 10%가 들어가면 검은 도자기가 만들어진다.


가마 속 환경에 따라서도 색과 질감이 달라진다. 산화동이 들어있는 유약은 산소가 풍부하게 공급되는 가마에서는 푸른색 도자기를 만들지만 산소가 부족한 가마에서는 붉은색 도자기를 만든다.


이런 변화에 매료돼 황 교수는 그동안 다양한 재료를 넣은 유약을 개발했다. 산화망간, 산화동, 산화 크롬 같은 발색산화물은 물론 커피를 태운 재 같은 폐기물을 넣기도 했다. 이제 그는 공작석 같은 천연 광물로 눈을 돌렸다. 공작석은 클레오파트라가 눈화장에 썼다고 알려진 푸른 광물이다. 황 교수는 “앞으로 다양한 광물을 이용해 유약을 만들어볼 예정이다. 이렇게 제작한 도자기를 올 가을 대중에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27일 0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4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